본문으로 바로가기
36717448 0242017031736717448 02 0201001 6.0.17-RELEASE 24 이데일리 0 popular

[동네방네]용산구, 경리단길 등 쓰레기 무단투기 집중 관리

글자크기

고화질 CCTV·스피커 설치…녹화 화면 스마트폰 앱으로 즉시 확인

[이데일리 박철근 기자] 용산구가 쓰레기 무단투기로 골치를 앓고 있는 이태원 경리단길 을 비롯한 쓰레기 무단투기 집중 발생지역 16곳을 선정해 ‘무단투기 스마트 경고판’(사진)을 설치했다고 17일 밝혔다.

스마트 경고판은 주·야간 촬영이 가능한 고화질 폐쇄회로(CC)TV 카메라와 음성 출력이 가능한 스피커를 갖췄다. 카메라 모션감지 기능을 통해 사람 접근이 확인되면 자동으로 녹화가 시작되고 무단투기를 계도하는 안내 방송이 나온다. 외국인이 다수 거주하는 구 특성상 방송은 한국어 외에도 중국어·러시아어 등으로도 함께 표출토록 했다.

구는 “녹화된 화면은 관련 구 공무원의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곧바로 확인이 가능하다”며 “기존 감시카메라 대비 10분의 1의 비용으로도 경고판 설치와 이설이 가능해 신속한 민원해결도 기대된다”고 전했다.

경고판의 효과는 바로 나타났다. 이태원2동주민센터에서 청소업무를 맡고 있는 유종현 주무관은 “경리단길에 사람이 몰리면서 무단투기로 골치가 아팠다”며 “경고판 설치 후 주변이 확실히 청결해졌다”고 말했다.

구는 지난해 ‘쓰레기와의 전쟁’을 선포한 이래 무단투기 단속과 폐기물 배출량 10% 감량을 이어오고 있다. 올해 구의 감량 목표는 3443톤이다.

스마트 경고판 설치 외도 구는 지난달 구민 골목청결지킴이 43명을 뽑아 골목길 청소와 쓰레기 배출방법에 대한 홍보, 무단투기 감시활동 등을 맡겼다. 공동주택 내 음식물 쓰레기 발생을 줄이기 위해 RFID 대형감량기를 20대 추가로 설치하고 오는 7~9월 3개월 간 평가를 거쳐 감량률이 높은 공동주택 5개 단지를 선정·시상하는 ‘음식물쓰레기 감량 경진대회’도 진행한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구민들은 물론 용산을 찾는 국내외 관광객이 쾌적함을 느낄 수 있도록 올해도 ‘쓰레기와의 전쟁’을 이어가겠다”며 “생활쓰레기 감량에 주민들의 적극적인 협조와 관심을 당부드린다”고 전했다.

이데일리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