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5423352 0722017011135423352 02 0201001 5.17.1-RELEASE 72 JTBC 0

[단독] 문형표 "박 대통령, 국민연금 이사장직 약속"

글자크기
[앵커]

특검이 대통령 뇌물죄와 관련해 주목하는 또 하나의 단서는 바로 문형표 전 보건복지부 장관입니다. 구속된 문 전 장관은 최근 조사에서 "박근혜 대통령이 국민연금공단 이사장 자리를 약속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특검은 박 대통령이 문 전 장관에게 이사장 자리를 대가로 삼성 계열사 합병을 성사시키도록 지시했는지 집중 수사할 계획입니다.

이서준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문형표 전 보건복지부 장관은 2015년 7월 메르스 대응에 실패한 책임자로서 경질 위기에 몰렸습니다.

[황교안 국무총리/2015년 7월 3일 : 어떤 책임이 있느냐를 잘 밝혀서 그에 상응하는 처리를 분명하게 하게 될 겁니다.]

결국 한 달 뒤 장관직에서 물러났습니다.

그런데 질병관리 총 책임자로서 징계도 받지 않았고 오히려 4개월 만인 2015년 12월 국민연금공단 이사장으로 복귀해 배경에 의문이 제기돼 왔습니다.

JTBC 취재 결과, 특검은 최근 문 전 장관을 조사하면서 "복지부 장관에서 물러나기 직전, 박근혜 대통령이 국민연금공단 이사장을 시켜주겠다고 약속했다"는 진술을 확보했습니다.

문 전 장관이 사퇴 압박을 받던 2015년 7월은 삼성그룹이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에 대한 국민연금 결정을 기다리던 때입니다.

문 전 장관은 당시 국민연금이 합병안에 찬성하도록 압박한 혐의로 구속된 상태입니다.

특검은 박 대통령이 삼성그룹 계열사 합병을 지원하도록 문 전 장관에게 지시하면서 그 대가로 국민연금공단 이사장 자리를 제시했다고 보고 대통령에 대한 수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이서준 기자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