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5422828 0432017011135422828 02 0201001 5.17.1-RELEASE 43 SBS 0

[단독] "왕 회장 귀국 결정"…구치소서 '암호 대화'

글자크기
<앵커>

이렇게 특검이 대통령에 대해서 뇌물죄를 적용할 수 있는지 삼성 다음으로 들여다보는 곳이 SK와 롯데그룹입니다. 그런데 SK 최태원 회장이 사면 결정 사흘 전에 구치소에서 SK 임원과 나눈 대화 녹취록을 저희 SBS가 입수했습니다. '왕회장 귀국 결정'이라는 암호가 등장하는데, 왕회장 소리 들을 사람이 없는 SK에 왜 이런 말이 오갔는지 특검이 들여다보고 있습니다.

김혜민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최태원 SK 회장 사면이 결정되기 사흘 전인 지난 2015년 8월 10일, 김영태 SK 부회장이 구치소에 가서 최 회장을 접견합니다.

최 회장은 김 부회장의 위로에, 곧 사면될 것을 알고 있다는 듯 "견디기 힘들긴 뭐. 며칠만 있으면 되는데."라고 답합니다.

이에 김 부회장은 "왕 회장이 귀국을 결정했다"며 "우리 짐도 많아졌다. 분명하게 숙제를 줬다"고 말합니다.

특검은 이 암호 같은 말에 주목합니다.

'왕 회장'은 '박근혜 대통령'을, '귀국'은 사면, '숙제'는 미르와 K스포츠재단 지원을 의미하는 것으로 해석합니다.

"대통령이 사면을 결정했고 우리도 재단을 지원해야 한다"고 최 회장에게 전한 것으로 특검은 보고 있습니다.

통상 구치소 접견은 녹음 되는 만큼 민감한 내용은 은어로 주고받는 게 일반적이라는 설명입니다.

실제 사흘 뒤 사면 결정이 났고, SK는 두 번에 걸쳐 재단에 111억 원을 출연합니다.

김창근 SK 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은 2014년 11월 2일, 서울의 한 호텔에서 안종범 전 수석을 만나 최 회장 사면을 요청했다고 진술했습니다.

그 뒤 수차례 연락을 주고받다가 사면 결정 뒤 감사 문자메시지까지 보냈습니다.

최 회장과 김 의장은 국정조사에선 의혹을 부인했습니다.

[최태원 : (사면의) 대가성을 갖고 출연한 바는 전혀 없고, 그건 제 결정도 아니었습니다.]

특검은 재단 지원금이 최 회장 사면의 대가로 보고 위증 혐의까지 더해 수사하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이찬수, 영상편집 : 김종우)

※ ⓒ SBS & SBS콘텐츠허브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 '최순실 파문' 특검…SBS뉴스 모아 보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