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5408533 0092017011135408533 02 0204001 5.17.9-RELEASE 9 뉴시스 0

국정농단 청와대로 책임 떠넘긴 최순실…"대통령 부탁으로 도우려 했다"

글자크기
뉴시스

고개숙인 최순실


뉴시스

한 자리에 앉은 최순실-안종범-정호성


최순실 측 "대통령이 문화체육 융성 목적 재단 잘 되어 가는지 옆에서 지켜보라고 해"

"운영체계 등 도우려 했을 뿐…전경련 자금 모금 알지 못했는데 조서에 아는 것처럼 나와"
최순실 측 "검찰 진술조서 조작됐다"…검찰 측, "사건 본질 흐리려는 터무니없는 주장"

【서울=뉴시스】강진아 나운채 기자 = 박근혜 정부 비선실세로 지목된 최순실(61·구속기소)씨가 "재단 설립 모금은 청와대가 알아서 할 것이라고 생각했다"고 진술한 내용이 법정에서 공개됐다.

11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부장판사 김세윤) 심리로 열린 최씨와 안종범(58)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에 대한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및 강요 등의 혐의에 대한 2차 공판에서 검찰과 변호인은 최씨의 이같은 진술을 두고 날선 공방을 벌였다.

최씨 측 변호인은 "최씨의 검찰 진술조서는 조작돼 작성된 부분이 있다"며 "자백을 강요했다"고 주장했다.

변호인은 "검찰이 '재단 설립 자금을 전경련 소속 기업들로부터 모을 생각이었냐'고 묻는 질문에 최씨가 '청와대 쪽에서 알아서 할 것'이라고 돼 있다"며 "마치 최씨가 출연금에 깊이 관여하고 있었고 구체적 실행은 청와대가 알아서 하는 걸로 이해될 수 있다. 조서 형식을 빌려 왜곡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최씨는 수사 이래 지금까지 재단 설립, 특히 모금에는 관여한 바 없다고 말했다"며 "모금에 관여한 아무런 증거가 없으며 재단 설립에 굳이 관여했다면 극히 일부분뿐"이라고 강조했다.

또 "대통령이 문화·체육 융성 목적의 재단이 만들어지는데 잘 되어가는지 옆에서 지켜보라고 했고 운영체계 등을 도우려 했다"며 "재단이 어떻게 만들어지고 전경련에서 자금이 모금되는지 알지 못했다. 그런데 조서에는 최씨가 전경련 자금으로 만드는 것을 알고 있었고 대통령이 최씨가 나서는 것을 싫어해 운영체계를 살펴보라고 했다고 기재돼 있어 진술이 왜곡돼 있다"고 말했다.

이에 검찰은 "최씨 수사 과정에서 자백을 강요하거나 진술을 압박한 사실이 없다"며 "사건의 본질을 호도하려는 터무니없는 주장"이라고 반박했다.

검찰은 "최씨에게 K스포츠재단도 미르재단과 같이 전경련 기업들로부터 기부금을 모아 (설립자금을) 마련할 생각이었다는데 어떤 방식으로 기부금을 모을 생각이었냐고 물었다"며 "최씨는 '청와대쪽에서 알아서 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밝혔다.

이어 "'K스포츠재단은 최씨와 면담을 거쳐 안 전 수석을 통해 전경련에 전달돼 재단 임원에 임용되지 않냐'고 묻자 '여러곳에서 추천이 올텐데 청와대에서 알아서 결정한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며 "2가지 질문에 동일하게 자신은 잘 모르지만 청와대가 알아서 한 것이라고 명확하게 말했다"고 밝혔다.

또 "앞서 미르재단과 관련해 물었을 때 최씨는 '청와대에서 알아서 할 것'이라고 했다가 이후 열람하면서 직접 자필로 삭제하고 '모르겠다'고 작성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검찰에서 일체의 삭제를 하지 않았고 최씨 스스로 여러차례 수정했다"며 "검찰 진술조서의 핵심이라고 생각해 문제를 삼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검찰은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와 강요, 강요미수, 사기 미수 등의 혐의로 최씨를 재판에 넘겼다.

최씨와 안 전 수석은 박 대통령과 공모해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 회원사인 대기업을 상대로 미르·K스포츠재단 설립 과정에서 총 774억원의 출연금을 강제로 내도록 했다는 혐의 등을 받고 있다.

akang@newsis.com
naun@newsis.com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