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5155494 0352016122935155494 02 0213001 6.0.16-HOTFIX 35 한겨레 0 popular

서울시교육청 옛 수도여고 터로 이전 확정…2020년 완공

글자크기
[한겨레] 서울시 도시건축공동위 도시계획시설 변경결정

지하2층, 지상12층 1200억원 사업비 예상

3년전 사업 제안한 용산구 “명품교육 벨트 만들 것”



서울시교육청이 옛 수도여고 부지인 용산구 후암동 168번지로 옮긴다.

29일 서울시는 전날 열린 서울시 도시건축 공동위원회에서 서울시교육청 청사를 이전하는 도시계획시설 변경결정(용산 지구단위계획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새 교육청 청사는 2018년 착공, 2020년 완공을 목표로 한다. 지하2층, 지상12층(연면적 4만5728㎡) 건물로 1200억원 가량이 소요될 전망이다.

한겨레

서울시교육청 새 청사 조감도. 용산구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종로구 신문로2가에 위치한 지금의 시교육청은 35년 전 지어져 업무공간, 주차장 등이 좁지만 문화재 보호구역(경희궁)을 곁에 두고 있어 증·신축이 어려웠다. 반면 용산구 수도여고 터는 2000년 학교가 동작구로 이전한 이후 계속 새 주인을 찾지 못하고 있었다.

용산구는 “교육여건 향상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시 교육청에 옛 수도여고 부지로의 청사 이전을 제안해 2013년 업무협약을 체결했으나, 이해 당사자간 갈등과 사업지 주변 미대사관 이전 등 관련계획 미확정으로 사업추진이 한때 어려움을 겪었다”며 “(하지만) 이번 결정으로 시 교육청사와 숙명여대로 이어지는 명품 교육벨트가 조성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임인택 기자 imit@hani.co.kr

한겨레

서울시교육청 새 청사 부지. 용산구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한겨레 절친이 되어 주세요! [신문구독] [주주신청]
[페이스북] [카카오톡] [사설·칼럼]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