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5017838 0012016122235017838 00 0002001 6.0.16-HOTFIX 1 경향신문 0

27개국 주한 대사에게 '글로벌 특강' 들어요

글자크기
“사우디아라비아의 대학입시제도는 어떤가요?”

리야드 빈 아흐메드 알무바라키(Riyad A. Almubaraky) 주한 사우디아라비아 대사에게 질문이 쏟아졌다. 16일 서울 용산의 신광여고를 찾은 알무바라키 대사는 학생들의 질문에 흐뭇한 얼굴로 대답했다.

서울 용산구가 지역 내 위치한 27개국 대사관과 손잡고 중고생을 대상으로한 ‘글로벌 특강’에 나섰다. 사우디아라비아 대사의 신광여고 방문을 시작으로 20일에는 조지아공화국 참사관이 중경고를, 르완다공화국 대사가 보성여고를 방문했다. 강연 내용은 각 국의 정치와 경제, 문화 등 사회 전반에 대한 소개로 이루어졌다.

경향신문

16일 서울 용산의 신광여고를 방문한 알무바라키 주한 사우디아라비아 대사가 강의를 진행하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용산구에는 중국과 멕시코, 스위스 등 59개국의 대사관이 있다. 구 관계자는 “이들 대사관과 일일이 접촉해 대사 강연을 요청했고 27개 대사관에서 재능기부를 약속했다”고 말했다. 올해 사우디아라비아를 비롯한 4개국 대사관이 강연을 마치면 내년에는 멕시코와 스위스, 이란, 우루과이 등 24개국 대사관이 바통을 이어받을 예정이다. 구는 추후 대사들에게 감사장을 전달하고 우호 관계를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각 학교에서도 강의에 앞서 대사들에게 일일명예교사 위촉장과 나라별 국화를 전달하는 이벤트를 준비했다.

<최민지 기자 ming@kyunghyang.com>

▶ 경향신문 SNS [트위터] [페이스북]
[인기 무료만화 보기]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