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4671641 0102016120534671641 02 0213002 6.0.16-HOTFIX 10 서울신문 0 popular

겨울방학 영어캠프 부담 줄인 용산구로

글자크기
방학이 되면 자녀는 신나지만 형편이 넉넉지 못한 부모는 속만 끓이는 일이 많다. 학원과 영어캠프 등을 보낼 여력이 안 되는 탓이다. 서울 용산구가 큰 부담 없이 초등학생들이 원어민과 어울려 영어를 배울 수 있는 특별한 영어 캠프를 마련했다.

서울신문

지난 8월 여름방학 때 열린 서울 용산구 어린이 영어 캠프 참가자들이 숙명여대 교정에서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용산구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구는 5일 숙명여대와 손잡고 겨울방학을 맞은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2016년 겨울방학 어린이 영어캠프’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캠프는 주민등록상 주거지가 용산구인 초등학교 3~6학년생들을 대상으로 다음달 9일부터 20일까지 청파동 숙대 캠퍼스에서 진행한다. 구는 캠프비용 70만원 중 30만원을 예산으로 지원해 학부모 부담을 최소화했다. 기초생활수급자와 차상위계층, 한부모 자녀 등은 비용을 전액 지원한다.

영어캠프는 기존 주입식 교육 대신 흥미를 유발하는 다양한 체험활동으로 자연스럽게 영어를 익힐 수 있도록 했다. 상세 프로그램은 숙대 홈페이지(http://tesol.sookmyung.ac.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구는 저소득층 11명 등 모두 87명을 모집할 예정이다. 오는 7~22일 용산구교육종합포털 홈페이지(http://yedu.yongsan.go.kr)를 통해 접수한 뒤 23일 최종 선발자를 발표한다. 성장현 구청장은 “비싼 학원이나 해외연수를 가지 않고도 저렴하게 질 높은 영어교육을 받도록 돕는 것이 자치단체의 몫”이라고 말했다.

유대근 기자 dynamic@seoul.co.kr

▶ 부담없이 즐기는 서울신문 ‘최신만화’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