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4105380 0352016110834105380 02 0213001 6.0.16-HOTFIX 35 한겨레 0 popular

서울 ‘해방촌 신흥시장’ 6년 동안 임대료 안 올린다

글자크기
[한겨레] 서울시 젠트리피케이션 대책 6곳 중 하나

소유주·임차인 전원 동의는 처음

서울시 “상생이 재생사업 원칙”



서울시가 용산구 해방촌 신흥시장의 임대료 동결 약속을 끌어냈다. 이른바 ‘뜨는 동네’에서 발생하기 쉬운 젠트리피케이션(임대료 상승으로 원주민이 떠나는 현상)을 막기 위해서다. 해방촌 신흥시장은 서울시가 2015년 발표한 ‘젠트리피케이션 종합대책’ 대상 6개 지역(대학로, 인사동, 신촌·홍대·합정, 북촌·서촌, 성미산마을, 해방촌·세운상가·성수동) 중 하나인데, 소유주 모두가 임대료 동결에 합의한 것은 이곳이 처음이다.

서울시는 해방촌 신흥시장 안 건물과 토지 소유주들이 계약일로부터 6년 동안 임대료를 올리지 않겠다는 내용의 합의를 임차인과 했다고 8일 밝혔다. 단, 물가상승분은 반영하기로 했다. 임차인들은 현행 ‘임대차보호법’에서 인정하는 5년 보장보다 1년 더 긴 기간 동안의 임대료 걱정을 하지 않게 됐다.

합의는 소유주 44명과 임차인 46명의 만장일치로 결정됐다. 앞서 박원순 서울시장은 지난 7월 말 해방촌에서 현장 시장실을 열었을 때 ‘예산을 투입하는 만큼 임대료 상승으로 임차인이 쫓겨나는 일은 없어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해방촌 신흥시장은 이태원 지역에서 드문 주거지역으로, 최근 인근 경리단길의 개발이 포화상태에 이르자 상업화 바람이 불고 있다. 방송인 노홍철이 신흥시장 안에 1인 책방을 열어 유명세를 치르기도 했다. 서울시는 신흥시장 일대(면적 33만2000㎡)를 지난해 도시재생지역으로 선정했고, 국토교통부의 지원 대상으로도 선정되면서 국비와 시비 100억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또 서울시는 신흥시장 슬레이트 지붕철거, 도로정비 등 환경개선을 위해 10억원을 쓴다. 서울시와 용산구는 10일 용산2가 동 주민센터에서 소유주, 임차인 등과 함께 ‘신흥시장 활성화와 지역발전을 위한 상생협약’을 맺는다. 이어 열리는 공청회에서 나온 의견을 수렴해 내년 초 ‘해방촌 도시재생활성화계획’을 확정할 계획이다.

최우리 기자 ecowoori@hani.co.kr

▶ 발랄한 전복을 꿈꾸는 정치 놀이터 [정치BAR]
▶ 콕콕 짚어주는 [한겨레 카드뉴스] [사진으로 뉴스 따라잡기]
▶ 지금 여기 [사설·칼럼] [한겨레 그림판] [신문구독]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