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3723681 0102016102033723681 02 0213002 6.0.16-HOTFIX 10 서울신문 0 popular

책으로 만나는 용산의 여성 인재

글자크기
서울신문

사회 각 분야에서 여성 리더들의 활약이 두드러진 가운데 서울 용산구가 지역에서 핵심적 역할을 하는 여성들의 이야기를 엮어 책으로 펴냈다.

구는 19일 지역 발전에 힘을 보탠 여성들을 인터뷰한 ‘이곳에 용감한 여성들이 산다’(이곳용산)을 발간했다고 밝혔다. ‘이곳용산’은 사회적 편견을 이겨내고 자신의 꿈을 이룬 각 분야의 여성들을 소개한다. 여성 인재를 키워내는 강정애(59) 숙명여대 총장과 벼룩시장인 ‘우사단 계단장’을 만든 청년장사꾼 오단(27)씨, 아흔을 바라보는 나이에도 작품 활동을 이어가는 김남조(89) 시인 등 용산 여성 57명이 등장한다.

배우 견미리(52)씨의 사연도 소개했다. 견씨는 구의 숙원사업인 용산복지재단 설립을 돕기 위해 지난 1월 1억원을 기탁했다. 그는 인터뷰에서 “조용하게 기부하고 싶었는데 ‘공인으로서 더 많은 사람이 기부에 관심을 가지도록 하는 게 중요하다’는 성장현 구청장의 이야기에 공감했다”면서 “쑥스럽지만 기쁘다”고 말했다.

책은 또 국회의원이자 한국나전칠기박물관장인 더불어민주당 손혜원(61) 의원과 대한민국 황녀 이해원(97) 옹주 등 인터뷰하지 못한 용산 여성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이곳용산’은 용산의 지역사 기록 프로젝트의 하나다. 구는 기록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성 구청장의 철학에 따라 ‘용산의 역사를 찾아서’(2014)와 ‘용산을 그리다’(2015) 등 지역사를 다룬 책을 매년 내놓고 있다. 성 구청장은 “동 업무보고는 물론 구의 토지와 재산 등 행정 일반에 이르기까지 모든 자료를 기록으로 남길 것”이라고 말했다.

유대근 기자 dynamic@seoul.co.kr

▶ 부담없이 즐기는 서울신문 ‘최신만화’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