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3 (화)

이타심 발휘해 도움 올린 호날두, 난입 관중과도 '찰칵'... 팬 서비스 확실하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박윤서 기자 =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난입한 어린 관중과 함께 사진을 찍었다.

포르투갈은 23일 오전 1시(한국시간) 독일 도르트문트에 위치한 지그날 이두나 파크에서 열린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 2024 조별리그 F조 2차전에서 튀르키예를 3-0으로 꺾었다. 이로써 2승을 거두며 조 1위 자리를 굳건히 한 포르투갈은 16강 진출을 확정 지었다.

포르투갈은 전반 이른 시간 터진 베르나르두의 선제골로 리드를 잡았다. 전반 21분 누노 멘데스의 크로스가 수비수 맞고 굴절되었고, 이 볼이 실바에게 흘렀다. 실바는 지체없이 왼발 슈팅으로 마무리했다. 이후 선제골을 넣은 지 8분 만에 포르투갈은 상대의 자책골로 리드를 벌렸다.

전반전을 2점 차로 마친 포르투갈은 후반전에도 웃었다. 후반 11분 오프사이드 라인을 완벽히 깨부순 호날두가 골키퍼와 일대일 찬스를 맞았다. 호날두는 이타심을 발휘하여 반대쪽에서 뛰어 오는 자신보다 더 좋은 위치에 있던 브루노 페르난데스에게 내줬다. 페르난데스는 깔끔하게 마무리했다. 결국 경기는 포르투갈의 3-0 승리로 끝이 났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호날두의 도움이 큰 화제가 됐다. 평소 호날두는 득점 욕심으로 인해 많은 비판을 받는 선수다. 지난 체코와의 1차전서 홀로 슈팅 5개를 때리는 등 탐욕적인 모습을 보여 현지 언론의 비판을 받기도 했는데, 이번 튀르키예전은 달랐다. 호날두의 이타적인 모습에 해설자도 놀랐고, 많은 팬들이 박수를 보냈다. 마르티네스 포르투갈 감독도 호날두의 도움을 두고 "팀에서 가장 중요한 것이 무엇인지 보여주었다"며 칭찬했다.

한편 포르투갈의 산뜻한 승리와는 별개로 경기는 관중 난입으로 인해 매끄럽지 못했다. 무려 6명이나 난입했다. 모두가 호날두를 보기 위함이었다. 관중들은 호날두를 향해 뛰어갔고, 호날두는 사진을 찍어 주었다. 당황스러울 수 있는 상황이었지만, 호날두는 흔쾌히 사진에 응했다.

물론 호날두의 유쾌한 대응과는 다르게 경기 운영 방식은 말이 많다. 관중들이 난입하게 두는 것이 맞냐는 반응이다. 마르티네스 감독 또한 "우리는 팬들에게 메시지를 전해야 한다. 올바른 방법이 아니다. 이로 인해 보안 조치가 더욱 강호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