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1 (일)

이슈 손흥민으로 바라보는 축구세상

"실수였고 사과했다, 벤탄쿠르와 난 형제"...손흥민은 손흥민, 토트넘 주장다운 깔끔하게 정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신동훈 기자 = 손흥민이 로드리고 벤탄쿠르를 용서하면서 인종차별 사건이 일단은 일단락됐다.

손흥민은 20일(이하 한국시간) 벤탄쿠르 인종차별 발언에 대한 입장을 내놓았다. 벤탄쿠르는 15일 우루과이 한 TV프로그램에 나와 손흥민 유니폼을 달라는 말에 "쏘니(손흥민 애칭)? 아니면 쏘니 사촌이라던지, 개네는 거의 똑같이 생겼잖아"고 말했다. 명백한 인종차별 발언이었고 여러 곳에 알려지면서 논란이 됐다.

벤탄쿠르는 개인 SNS에 "쏘니 브라더, 무슨 일이 있었는지 사과할게, 이건 그냥 아주 나쁜 농담이었어! 내가 당신을 사랑하는 게 뭔지 알지? 나는 당신을 무시하거나 당신 또는 다른 누구에게도 상처를 주려고 한 것이 아니야. 사랑해요"라고 사과문을 게시했지만 논란은 사라지지 않았다. 그저 자신이 한 행동을 '친해서' 한 거라고 규정하면서 사과를 담거나 재발 방지 차원의 이야기를 하지 않았다.

문화라고 생각했다면 더 심각한 이야기였다. 영국 현지에서도 규탄이 이어졌는데 벤탄쿠르, 토트넘은 이렇다 할 이야기를 내놓지 않았다. 손흥민도 마찬가지였다. 손흥민은 "벤탄쿠르와 연락했다"라며 "그는 실수를 저질렀다. 이를 알고 사과했다. 그는 의도적으로 불쾌감을 주는 말을 할 의도가 없었다. 우린 형제이고 아무것도 변한 게 없다. 이 일을 극복하고 하나가 됐다. 프리시즌에 다시 하나가 되어 구단을 위해 싸우겠다"라고 전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벤탄쿠르처럼 놀이나 문화라고 하지 않고 명백히 '실수'라고 규정했다. 그러면서도 사과를 확실히 했으며 문제 없이 친분을 유지하고 있다고 이야기하며 벤탄쿠르를 위하는 말도 남겼다. 주장으로서 문제를 바로 잡는 것과 동시에, 결속을 다지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대인배 손흥민다운 행동과 말이었다.

토트넘도 "벤탄쿠르의 인터뷰 영상과 선수의 공개 사과 이후 구단은 이 문제에 대한 긍정적인 결과를 보장하기 위해 지원을 제공하고 있다. 여기에는 다양성, 평등, 포용이라는 목표에 따라 모든 선수를 대상으로 한 추가 교육이 포함된다. 우리는 주장 손흥민이 이번 사건에 대해 선을 긋고, 팀이 다가오는 새 시즌에 집중할 수 있도록 전적으로 지지한다. 우리는 다양한 글로벌 팬층과 선수단을 매우 자랑스럽게 생각한다. 어떤 종료의 차별도 우리 구단, 우리 경기, 더 넓은 사회에서 설 자리가 없다"라고 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손흥민, 토트넘 모두 나서면서 일단 벤탄쿠르 인종차별 논란 사태는 종식될 것으로 보인다. 벤탄쿠르는 코파 아메리카를 치르기 위해 우루과이 대표팀에 소집된 중이다. 손흥민은 휴식을 취하고 있다. 코파 아메리카가 끝나면 손흥민, 벤탄쿠르는 대한민국 투어를 위해 방한을 한다. 한국 팬들이 벤탄쿠르를 어떻게 대할지는 그때 가서 지켜봐야 할 것이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