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4 (금)

U-23 아시안컵에서도 요르단 돌풍…호주와 0-0 무승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투데이

(출처=아시아축구연맹(AFC) 홈페이지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24 아시아축구연맹(AFC) 카타르 23세 이하(U-23) 아시안컵 개막전에서 호주와 요르단이 무승부를 기록하며 각각 승점 1점을 챙겼다.

파리 올림픽 ‘최종예선’이기도 한 U-23 아시안컵 개막전은 15일(이하 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압둘라 빈 칼리파 스타디움에서 열렸다. 조별리그 A조 1차전 호주와 요르단의 경기는 0-0 무승부를 기록했다. 두 팀은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인도네시아, 개최국 카타르와 한 조에 속해 있다.

호주는 개막전 승리를 노렸지만, 고전 끝에 요르단과 승점 1을 나눠 가진데 만족해야 했다. 요르단은 1월 개최된 아시안컵 A 대표팀의 활약에 이어 U-23 대표팀도 강호 호주와 무승부를 기록하며 이번 대회에서도 돌풍을 이어갔다.

호주는 전반 공 점유율 69%대 31%, 슈팅 수 5대 1로 앞섰으나 골이 터지지 않았다. 오히려 후반 들어 요르단의 거센 공세에 부딪히며 고전하기도 했다.

후반 37분 호주의 역습을 저지하려던 요르단 수비수 다니알 아파네가 경고 누적으로 퇴장당하면서 호주는 우위에 섰다. 하지만 수적 열세에도 불구하고 요르단은 조직적인 수비를 선보이며 실점을 막았고, 소중한 승점 1점을 챙겼다.

한편,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한편, 한국은 17일 오전 0시 30분 도하의 압둘라 빈 칼리파 스타디움에서 UAE를 상대로 1차전을 치른다. 한국은 이번 최종예선에서 아랍에미리트(UAE)와 중국, 일본과 B조에 편성됐다. 각 조 2위까지 8강 토너먼트에 진출한다.

[이투데이/기정아 기자 (kki@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