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18 (토)

개막 한 달도 안돼 위기에 몰린 ABS 시스템...도입 취지 무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KBO가 야심차게 도입한 ABS 시스템이 정규시즌 개막 한 달도 안돼 큰 위기를 맞이했다. 사진=한국야구위원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음성을 볼로 인식했다고 하세요. 우리가 빠져나갈 건,,,.그것밖에 없는 거에요”

충격적이다. 볼-스트라이크 판정 논란을 막겠다며 도입한 자동 투구 판정시스템(ABS)이 제대로 말썽을 일으켰다. 불안정한 시스템에 심판의 오심 은폐 논란까지 불거지면서 ABS가 본격 도입 한 달도 안 돼 큰 위기에 놓였다.

사건은 14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프로야구 NC다이노스 대 삼성라이온즈 경기에서 불거졌다. NC가 1-0으로 앞선 3회말 삼성 공격. 2사 1루 상황에서 삼성 이재현이 타석에 들어선 가운데 NC 선발 이재학의 2구째 직구에 문승훈 주심은 ‘볼’을 선언했다.

ABS는 이 공을 ‘스트라이크’로 판정했다. 기계도 ‘인이어’를 낀 주심에게 ‘스트라이크’라고 콜을 보냈다. 하지만 어떤 이유에서였는지 확실치 않지만 문 주심은 ‘볼’을 외쳤다. 순간적으로 ‘스트라이크 콜’을 놓쳤을 가능성이 크다.

어쨌든 인간이 관여된 일인 만큼 그런 실수가 나올 수 있다. 그런데 진짜 문제는 그다음에 일어났다. 뒤늦게 ABS 모니터를 통해 당시 이재학이 던진 ‘볼’이 사실은 ‘스트라이크’였다는 것을 파악한 NC 벤치는 곧바로 심판진에게 항의했다. 하지만 이 때는 이재학이 공을 3개 더 던진 이후였다. 그 사이 삼성 김지찬의 도루 아웃·세이프 판정에 대한 비디오 판독도 진행됐다. 문제 상황이 2분 정도 지난 뒤였다.

항의를 받아들인 이민호 심판조장은 4심 협의 후 마이크를 잡고 오심이 있었음을 인정했다. 하지만 판정은 바뀌지 않았다. 이민호 심판은 “NC에서 어필 했지만 규정상 다음 투구가 시작하기 전에 항의해야 한다”며 “어필 시효가 지나 원심대로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어필 시효 규정에 따르면 볼-스트라이크 판정에 대해 항의를 하려면 투수가 다음 공을 던지기 전에 해야 한다. 하지만 물리적으로 이는 불가능하다. 더그아웃에선 투수가 투구를 마친 뒤 적어도 20초는 지나야 태블릿을 통해 공의 궤적을 확인할 수 있기 때문이다. 심지어 당일 무선 인터넷이 말을 듣지 않거나 느려질 때 그 시차는 더 커질 수밖에 없다.

이는 ABS를 도입할 당시부터 우려됐던 부분이다. 처음부터 ABS 판독을 심판과 동시에 각 팀에서도 전달받는 시스템이었다면 이런 걱정은 하지 않을 수 있었다. 실제로 중계방송사는 판정 데이터를 먼저 받고 실시간으로 방송 화면에 송출한다. 직접 경기를 뛰는 선수들이 TV로 보는 팬들보다도 늦게 판정 데이터를 받는 셈이다.

더 큰 문제는 ABS 자체보다 심판들의 자세다. 아무리 완벽한 시스템이라고 해도 이를 운영하는 사람이 잘못 사용하면 아무런 소용이 없다.

NC의 항의가 이어지자 심판 4명이 모였다. 이 자리에서 이민호 심판 조장은 주심에게 “음성은 분명히 볼로 인식했다고 하세요. 우리가 빠져나갈 건…. 그것밖에 없는 거예요”라고 말했다. 이 내용이 TV 중계에 잡혔고 파장은 걷잡을 수 없이 커졌다. 다분히 심판의 오심을 은폐하려는 의도로 해석될 수밖에 없다.

KBO는 처음 ABS를 도입할 때부터 “계속해서 개선책을 마련 하겠다”는 입장이었다. 하지만 오심 은폐 시도에 대해선 심각성을 크게 느끼고 있다. 현재로선 KBO가 야심 차게 도입한 ABS의 신뢰성을 심각하게 떨어뜨렸다는 점에서 중징계가 불가피한 것으로 점쳐지고 있다.

공교롭게도 이번 사태가 일어나기 전 김태형 롯데자이언츠 감독도 “ABS는 야구가 아니다”며 “현장에선 불만이 많다. 솔직히 이해가 안 된다”고 작심발언을 한 바 있다. 그런 상황에서 이런 일까지 벌어지면서 ABS가 큰 위기를 맞이하고 있다. 현장과 팬들의 신뢰성을 회복할 만한 기술적, 제도적 추가 조치가 나오지 않는다면 ABS에 대한 불신은 더 커질 수밖에 없을 전망이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