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2 (수)

이슈 EPL 프리미어리그

결국 해결책은 영입! 맨유, 또또또 CB 산다... 21살 수비수가 무려 1400억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박윤서 기자 =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제러드 브랜스웨이트 영입에 관심이 있다.

맨유는 14일 오전 1시 30분(이하 한국시간) 영국 본머스에 위치한 바이탈리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24시즌 프리미어리그(PL) 32라운드에서 본머스와 2-2로 비겼다. 이로써 맨유는 15승 5무 12패(승점 50점)로 7위에, 본머스는 11승 9무 12패(승점 42점)로 12위에 위치하게 됐다.

맨유의 수비진은 이번 경기에서도 부진했다. 경기 초반부터 본머스의 전방 압박에 고전하며 많은 슈팅을 내줬다. 선발로 나선 윌리 캄브왈라는 상대 공격수 도미닉 솔란케와의 매치업에서 완벽하게 패배했고, 결국 실점까지 내줬다. 전반 16분 솔란케의 속임 동작에 완벽히 역동작이 걸리며 넘어졌고, 일대일 찬스를 허용했다. 솔란케가 이를 놓칠 리 없었다.

맨유 수비진의 호러쇼는 계속 이어졌다. 상대의 크로스 상황에서 자신의 마크 상대를 놓쳐 슈팅을 허용하기도 했고, 상대의 현란한 단독 돌파에 속수무책으로 무너졌다. 전반 36분 디오고 달로트와 캄브왈라 쪽에 서있던 저스틴 클라위버르트를 자유롭게 냅뒀다. 그 누구도 클라위버르트를 마크하지 않았다. 자유롭게 볼을 잡은 클라위버르트는 니어 포스트를 보고 슈팅을 때렸고, 그대로 골망을 갈랐다.

브루노 페르난데스가 페널티킥 득점 포함 두 골을 터뜨리며 간신히 2-2로 비겼지만, 맨유는 승점 1점에 감사해야 할 정도였다. 너무나 많은 슈팅을 내줬다. 맨유는 본머스에 슈팅 20회를 허용했다. 이 중 유효 슈팅은 5회였다. 본머스 선수들의 영점 조절이 덜 됐기 때문에 골로 이어지지 않은 것이지, 골대를 아주 아깝게 빗나간 슈팅도 많았다. 골대에 맞은 헤더 슈팅도 있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수비진의 문제가 가장 크다. 최근 치렀던 4경기에서 모두 20회 이상의 슈팅을 허용했다. 슈팅을 허용하는 횟수가 많아지니 당연히 실점도 많아질 터. 리산드로 마르티네스, 빅토르 린델로프, 라파엘 바란, 루크 쇼 등 수비진 줄부상도 핑곗거리가 될 수 있지만, 분명히 이 수치는 부정적이다.

이에 맨유는 겨울 이적시장서 No.1 타깃으로 센터백을 꼽았다. 영국 '팀토크'는 14일 "맨유의 공동 구단주 짐 랫클리프 경은 현금을 쏟아부어 겨울 이적시장에서 에버턴의 브랜스웨이트를 데려올 준비가 되어 있다"라고 보도했다.

브랜스웨이트는 맨유가 전부터 눈여겨보던 자원이다. 에버턴 소속 영국 국적 2002년생 센터백이다. 195cm의 큰 키를 바탕으로 압도적인 공중볼 경합 능력을 자랑한다. 무엇보다 나이가 어린 탓에 발전 가능성이 무궁무진하다. 매체에 따르면 맨유는 마르티네스의 새로운 장기적 파트너로 브랜스웨이트를 생각 중이다.

하지만 이적료가 만만치 않다. 매체는 "거래를 성사시키기 위해서는 무려 8,000만 파운드(1,400억)라는 엄청난 금액이 필요하다"라고 덧붙였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