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5 (토)

이슈 EPL 프리미어리그

'역대급' 굴욕...토트넘 입단 후 최악의 경기 펼친 '복덩이'→2번의 '미끌'...대참사 불렀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장하준 기자] 토트넘 입단 후 최악의 경기를 펼쳤다.

토트넘 홋스퍼는 13일(한국시간) 영국 세인트 제임스 파크에서 열린 2023-24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33라운드에서 뉴캐슬 유나이티드에 0-4로 대패했다. 이날 최전방 공격수로 선발 출전한 손흥민은 58분 여를 소화한 뒤 교체로 물러났다.

이날 토트넘의 센터백으로 선발 출전한 미키 반 더 벤은 최악의 하루를 보냈다. 토트넘은 전반 30분 알렉산드르 이삭에게 선제골을 내줬다. 이 과정에서 반 더 벤은 이삭의 드리블에 완벽히 농락당하며 무너졌다. 결국 이삭은 선제골을 완성했다.

2분 뒤에는 앤서니 고든이 추가 골을 넣었다. 고든이 볼을 잡기에 앞서 페드로 포로의 백 패스 미스가 있었지만, 굴욕을 당한 선수는 반 더 벤이었다. 반 더 벤은 고든을 막아섰지만, 고든의 드리블에 당하며 또 넘어졌다. 고든은 가볍게 추가 골을 완성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서 후반 6분에는 이삭이 다시 한번 득점에 성공했다. 득점 직전에는 반 더 벤이 이삭과 경합을 펼쳤다. 하지만 이삭을 제어하지 못하며 추가 실점을 내주고 말았다.

반 더 벤 입장에서는 잊을 수 없는 하루가 됐다. 토트넘은 이번 시즌을 앞두고 볼프스부르크에서 활약하던 반 더 벤을 영입했다. 기존 센터백이었던 에릭 다이어와 다빈손 산체스 등이 부진했고, 결국 새로운 센터백 수혈이 불가피했다.

반 더 벤은 입단과 동시에 팀의 후방을 든든히 지켰다. 빠른 발과 투지 넘치는 수비를 통해 토트넘 팬들의 찬사를 이끌어냈다. 토트넘 입장에서는 ‘복덩이’라 불리는 선수였다.

하지만 뉴캐슬을 상대로 고전을 면치 못했다. 축구통계매체 ‘풋몹’은 경기 후 반 더 벤에게 평점 5.7을 부여했다. 그야말로 반 더 벤 입장에선 최악의 하루였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