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30 (목)

이슈 EPL 프리미어리그

'지난해 악몽 떠오르네' 참담한 토트넘, 뉴캐슬 역습에 와르르...스코어 0-2(전반 종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하근수 기자= 지난 시즌 악몽이 떠오르는 전반전이었다.

토트넘 훗스퍼와 뉴캐슬 유나이티드는 13일 오후 8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뉴캐슬어폰타인에 위치한 세인트제임스 파크에서 열릴 2023-24시즌 프리미어리그(PL) 33라운드에서 맞붙고 있다. 전반전은 뉴캐슬이 2-0으로 앞선 채 끝났다.

에디 하우 감독이 지휘하는 홈팀 뉴캐슬은 4-3-3 포메이션으로 시작했다. 최전방은 앤서니 고든, 알렉산더 이삭, 하비 반스가 포진했다. 미드필드에선 엘리엇 앤더슨 브루노 기마랑이스, 션 롱스태프가 버텼다. 4백 라인은 댄 번, 파비안 셰어, 에밀 크래프, 제이콥 머피가 호흡했다. 골키퍼 장갑은 마르틴 두브라브카가 착용했다.

엔제 포스테코글루 감독이 이끄는 원정팀 토트넘은 4-2-3-1 포메이션이다. 원톱은 손흥민이었다. 2선에선 티모 베르너, 제임스 매디슨, 브레넌 존슨이 지원 사격했다. 중원은 로드리고 벤탄쿠르, 이브 비수마가 책임졌다. 수비는 데스티니 우도지, 미키 판 더 펜, 크리스티안 로메로, 페드로 포로다. 골문은 굴리엘모 비카리오가 지켰다.

킥오프 이후 팽팽하게 전개된 공방전. 공세를 몰아친 뉴캐슬이 먼저 결실을 맺었다. 전반 30분 고든이 몸싸움을 버티고 롱볼을 지켰다. 이삭이 빈 공간에서 패스를 잡은 다음 중앙으로 파고들었다. 침착한 슈팅으로 골망을 갈라 선제골을 터뜨렸다.

격차가 벌어졌다. 전반 32분 토트넘 후방 빌드업 상황 뉴캐슬 압박이 이어졌다. 포로가 처리한 볼이 고든 앞에 떨어졌다. 판 더 펜을 제친 다음 추가골을 넣었다.

전반전은 뉴캐슬이 앞선 채 끝났다. 토트넘은 점유율을 쥐고 다섯 차례 슈팅 찬스를 잡았지만 유효 슈팅은 단 한 번이었다. 하프타임 이후 달라진 모습이 필요하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