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19 (일)

남진·심수봉·설운도, '트롯뮤직어워즈 2024' 빛냈다…레전드 존재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왼쪽부터 남진, 심수봉, 설운도(사진=루체엔터테인먼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최희재 기자] 트롯 레전드 남진, 심수봉, 설운도가 ‘트롯뮤직어워즈 2024’ 무대에 섰다.

지난 12일 SBS 프리즘타워에서 개최된 ‘트롯뮤직어워즈 2024’ 시상식에는 가수 남진, 심수봉, 설운도가 참석했다.

심수봉은 히트곡 ‘백만송이 장미’를 열창하며 시상식 개최를 축하했다. 이어 심수봉은 명예의 전당을 수상하며 “이 상은 저 혼자 받는 것이 아닌 모든 분들과 함께 받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골든레코드의 주인공은 설운도였다. 그는 “트롯의 위상을 높여준 시청자들과 방청객들 그리고 좋은 프로그램을 만들어준 제작진에게 감사한다”고 전했다. 또 설운도는 롤모델 남진에게도 감사 인사를 남겼다. 그는 축하무대로 ‘사랑이 이런 건가요’와 ‘마지막의 사랑’을 열창했다.

남진은 ‘나야 나’와 신곡 ‘다 내탓이오’로 무대를 꾸몄다. 그는 심수봉에 이어 두 번째 ‘명예의 전당’ 수상 영예를 안았다. 남진은 “오랜만의 수상에 옛날 생각이 많이 난다. 팬들의 사랑에 후배들과 함께 보답하겠다”고 전했다.

올해 데뷔 60주년을 맞은 남진은 “60주년을 맞이하여 감사하는 마음으로 올해 좋은 무대를 준비하고 있다”고 덧붙여 기대를 모았다.

남진은 오는 5월 8일 63컨벤션센터에서 디너쇼를 개최할 예정이다. 심수봉은 전국투어 콘서트를 진행한다. 오는 5월 25일 대구 천마아트센터를 시작으로 6월 9일 대전 우송대학교 서캠퍼스예술회관에서 두 번째 투어를 확정했다. 설운도 또한 방송 출연 및 각종 공연 등으로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