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0 (토)

이슈 독일 '분데스리가'

'아시안게임 득점왕' 정우영, 슈투트가르트 입지 휘청 '마수걸이 데뷔골 시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하근수 기자= 마수걸이 데뷔골이 절실한 정우영이다.

슈투트가르트는 24일 오후 11시 30분(한국시간) 독일 슈투트가르트에 위치한 메르세데스 벤츠 아레나에서 열리는 2023-24시즌 독일 분데스리가 23라운드에서 쾰른과 맞붙는다. 현재 슈투트가르트(승점 46, 15승 1무 6패, 51득 28실, +23)은 3위다.

레버쿠젠 돌풍과 바이에른 뮌헨 위기에 가려진 면이 있지만, 슈투트가르트도 눈여겨볼 필요가 있다. 세바스티안 회네스 감독이 이끄는 슈투트가르트는 세루 기라시를 필두로 날카로운 공격 축구를 선보이고 있다. 기라시는 부상과 아프리카축구연맹(CAF) 네이션스컵 출전 공백에도 불구하고 18골로 득점 랭킹 2위를 달리고 있다.

지난 22라운드 다름슈타트 원정(2-1 승)에서도 저력을 발휘했다. 당시 슈투트가르트는 파스칼 스텐젤 퇴장으로 수적 열세에 놓였지만 침착히 승리를 따냈다. 파죽지세로 리그 5연승에 도전하는 슈투트가르트가 안방에서 쾰른과 맞대결을 벌인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한민국 국가대표 공격수 정우영 출전 여부에 관심이 집중된다. 정우영은 바이에른 뮌헨과 프라이부르크를 거친 다음 지난해 여름 슈투트가르트에 전격 입단했다. 뮌헨 B팀 시절 사제의 연을 맺은 회네스 감독 러브콜이 주요했다. 더불어 역시 에이스를 상징하는 번호 10번을 부여할 만큼 슈투트가르트도 많은 기대를 걸었다.

시작은 좋았다. 3라운드 프라이부르크전에서 첫 도움을 기록했다. 이후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아시안게임 대표팀에 합류한 다음 7경기 8골을 터뜨리며 득점왕과 금메달을 수상했다. 복귀한 다음 8라운드 우니온 베를린전에서 2호 도움도 넣었다.

하지만 최근 흐름이 좋지 않다. 아시안 게임 금메달 이후 나선 11경기 동안 그라운드를 누빈 시간이 162분밖에 되지 않는다. 경기당 평균 15분밖에 뛰지 못한 셈이다.

공격수는 역시 공격포인트로 증명해야 한다. 특히 아직까지 터뜨리지 못한 득점이 필요하다. 마수걸이 골을 서둘러 터뜨려야 주전 경쟁과 입지도 풀릴 수 있다.

킥오프가 임박한 가운데 축구 통계 매체 '소파 스코어'는 슈투트가르트가 4-2-3-1 포메이션 아래 기라시, 크리스 퓌리히, 엔조 밀로, 제이미 르웰링으로 공격진을 구성할 거라 전망했다. 정우영은 회네스 감독 부름을 기다리며 데뷔골을 조준한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