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3 (토)

이슈 AFC 챔피언스 리그

[ACL 리뷰] '현대가 더비 확정' 울산, 반포레 고후에 합산 5-1 대승...8강서 전북과 맞대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신인섭 기자= 울산 HD가 8강에 진출했다.

울산은 21일 오후 6시 도쿄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23-24시즌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아 챔피언스리그(ACL) 16강 2차전에서 반포레 고후에 2-1로 승리했다. 지난 1차전 홈에서 3-0 완승을 거뒀던 울산은 합산 스코어 5-1로 반포레 고후를 제압하고 8강에 진출하게 됐다.

현대가 더비가 펼쳐지게 됐다. 대진표상 울산과 전북 현대가 8강에서 만난다. 전북은 16강에서 포항 스틸러스를 만나 1차전 2-0 승, 2차전 1-1 무승부를 거두며 하루 먼저 8강에 안착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울산은 4-2-3-1 포메이션을 꺼내 들었다. 마틴 아담, 김지현, 이동경, 엄원상, 고승범, 에사카 아타루, 이명재, 김영권, 김기희, 설영우, 조현우가 선발 출격했다.

반포레 고후는 4-4-2 포메이션으로 맞섰다. 곤잘레스, 우타카, 미야자키, 기무라, 소토, 요시키, 고바야시, 만차, 유타, 마사히로, 가와타가 나섰다.

울산이 이른 시간 먼저 웃었다. 전반 11분 에사카 아타루가 하프 라인 아래에서 찔러준 패스를 이동경이 잡아낸 뒤 빠르게 질주했다. 이후 쇄도하던 엄원상에게 패스를 넣었다. 엄원상이 곧바로 슈팅을 날렸지만 골대에 맞았고, 세컨드 볼을 김지현이 밀어 넣으며 선제골을 터트렸다.

울산에 악재가 발생했다. 전반 13분 김기희가 부상으로 홀로 주저 앉았다. 결국 황석호가 대신 투입됐다.

반포레 고후가 기회를 노렸다. 전반 35분 고승범이 중원에서 볼을 빼앗겼다. 곧바로 반포레 고후가 역습을 펼쳤다. 곤잘레스가 먼 거리에서 기습적인 중거리 슈팅을 날렸지만, 조현우가 막아냈다.

반포레 고후가 결정적인 기회를 날렸다. 전반 36분 프리킥 공격에서 올린 공이 문전에 떨어졌고, 우타카가 강력한 왼발 슈팅을 날렸지만 골문을 벗어났다.

조현우가 다시 한번 팀을 구해냈다. 전반 38분 기무라가 중원에서 공을 몰고 직접 드리블 해 페널티 박스 안까지 진입했다. 이후 슈팅을 날렸지만 조현우가 발로 세이브했다.

울산도 추가골을 노렸다. 전반 40분 울산의 프리킥 상황에서 올린 공을 반포레 고후 수비가 머리로 걷어냈다. 세컨드 볼을 이명재가 왼발로 때렸지만 굴절 돼 골키퍼가 쉽게 잡아냈다.

울산이 땅을 쳤다. 전반 45분 역습 공격 과정에서 김지현이 내준 패스를 엄원상이 잡아낸 뒤 곧바로 골키퍼와 일대일 기회를 맞이했다. 하지만 슈팅이 골키퍼 정면으로 향하며 아쉬움을 삼켰다.

울산이 실점 위기를 가까스로 벗어났다. 전반 추가시간 사토의 중거리 슈팅이 에사카 아타루의 발에 맞고 굴절 됐다. 우측으로 몸을 던지려던 조현우가 놀라운 반사 신경으로 좌측으로 몸을 던져 슈팅을 가까스로 쳐냈다. 결국 전반은 울산이 1-0으로 앞선 채 마무리됐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후반 시작과 동시에 울산이 교체 카드를 꺼내 들었다. 고승범을 빼고 이규성을 넣었다. 반포레 고후도 미야자키를 빼고 산토스를 투입했다.

울산이 변화를 가져갔다. 후반 19분 마틴 아담을 빼고 주민규를 투입했다. 후반 초반부터 반포레 고후가 공격에 고삐를 당겼다. 후반 6분 토리카이가 오른발 중거리 슈팅을 쐈지만 조현우가 잡아냈다.

반포레 고후가 계속해서 두드렸다. 후반 21분 기무라의 강력한 오른발 발리 슈팅이 골문을 외면했다. 후반 22분 우타카의 왼발 슈팅은 조현우가 손끝으로 쳐냈다. 울산이 분위기 반전을 가져갔다. 후반 31분 김지현, 이동경을 빼고 루빅손과 김민우를 투입했다.

울산이 결정적인 기회를 막아냈다. 후반 42분 좌측에서 내준 컷백에 문전에서 우타카와 울산 수비가 겹쳤다. 우타카가 슈팅을 날렸지만 울산 수비가 막아내며 실점을 내주지 않았다.

반포레 고후가 결국 결실을 맺었다. 후반 44분 코너킥 공격 상황에서 고바야시가 올린 크로스를 미츠히라가 헤더 슈팅으로 동점골을 터트렸다.

울산이 재차 리드를 잡았다. 후반 추가시간 역습 공격 상황에서 엄원상이 올린 크로스를 주민규가 문전에서 밀어 넣으며 골망을 흔들었다. 이로써 울산은 2-1로 승리하며 8강에 진출하게 됐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기결과]

반포레 고후(1) : 미츠히라(후반 44분)

울산 HD(2) : 김지현(전반 11분), 주민규(후반 추가시간)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