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8 (수)

이슈 EPL 프리미어리그

'이게 캡틴이지' 손흥민의 '히샬리송 기 살리기' 계속…"리치가 MOM인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박지원 기자= 손흥민이 1골 2도움으로 맹활약을 펼쳤음에도 동료 히샬리송에게 공을 돌렸다.

토트넘 훗스퍼는 11일 오전 1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토트넘 훗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24시즌 프리미어리그(PL) 16라운드에서 뉴캐슬 유나이티드를 4-1로 대파했다. 이로써 토트넘은 5경기 무승(1무 4패)의 고리를 끊었으며, 9승 3무 4패(승점 30)로 5위에 위치했다.

공격진 위치가 바뀌었다. 최전방을 맡던 손흥민이 좌측 윙어로 돌아갔고, 히샬리송이 최전방에 배치됐다. 공격형 미드필더는 데얀 쿨루셉스키, 우측 윙어는 브레넌 존슨이 자리했다. 대형 변경에 큰 관심이 따랐다.

제대로 적중했다. 손흥민이 왼쪽 날개에서 뉴캐슬의 키어런 트리피어를 무너뜨리면서 어시스트 두 개를 제공했다. 전반 26분에는 데스티니 우도지에게, 전반 38분에는 히샬리송에게 건넸다. 페널티 박스 안으로 좋은 패스를 공급함에 따라 득점 기회가 늘어났고, 침착한 마무리까지 이어지며 골망을 흔들 수 있었다. 더불어 손흥민은 후반에 히샬리송이 교체되자 최전방으로 옮겼고, 좋은 침투로 페널티킥을 만들어냈다. 직접 키커로 나선 뒤 좌측 하단으로 마무리하며 골맛까지 봤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손흥민 다음으로 히샬리송도 좋은 활약을 펼쳤다. 전반 38분에 손흥민의 컷백을 받아 문전 슈팅으로 득점했고, 후반 15분에는 페드로 포로의 로빙 패스를 페널티 박스 안에서 집중력 있게 마무리했다. 히샬리송은 토트넘 입단 이래 PL에서 처음으로 멀티골을 신고했다.

경기 최우수 선수(MOM)는 손흥민이었다. 손흥민은 PL 사무국이 선정하는 것에서 득표율 72.2%로 9.0%의 히샬리송을 제쳤다. 더불어 영국 '스카이 스포츠'에도 평점 9점을 받으면서 MOM이 됐다.

손흥민은 '스카이 스포츠'와의 인터뷰에서 MOM과 관련해 "리치(히샬리송)가 이 상을 받을 자격이 있다고 생각하지만, 감사하다"라고 말했다. 이날 주인공은 본인이 아니라, 히샬리송이라고 공을 돌린 것.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손흥민의 히샬리송 '기 살리기'는 이번뿐만이 아니다. 지난 PL 5라운드 셰필드 유나이티드전에서 히샬리송이 1골 1도움을 기록하며 팀의 2-1 극장 역전승을 이끌었다. 경기 종료 후, 흐뭇한 장면이 나왔다. 토트넘 선수단은 일렬로 도열한 뒤 손을 잡았고, 이내 관중석을 향해 뛰어갔다. 이때 손흥민이 뒤에 있던 히샬리송을 앞으로 보냈다. 히샬리송은 처음에 뻘쭘해하더니, 이내 두 손을 올렸다. 손흥민은 히샬리송이 돋보일 수 있도록 했다.

한편, 손흥민은 뉴캐슬전 경기 소감으로 "이기고 있으면 경기가 더 즐거워진다. 그렇게 반등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우리는 더는 했던 실수를 반복하고 싶지 않았다. 오늘 경기는 정말 환상적이었다. 앞으로도 이런 경기력을 유지하면서 겸손함을 잃지 않았으면 좋겠다. 우리는 더 무자비해져야 한다고 선수들에게 말했다. 오늘 우리는 무자비했고, 많은 기회를 만들었다. 뉴캐슬을 상대로 4-1로 이기는 것은 쉽지 않다. 그들은 매우 강한 팀이기에, 오늘 승리를 모든 선수와 팬들에게 공을 돌린다"라고 밝혔다.

계속해서 "우리는 PL에서 뛰고 있기 때문에 서로에게 더 많은 것을 요구해야 한다. (지금은) 절대 충분하지 않다. 놀라운 팀들은 항상 그렇게 한다. 우리도 습관이 되어야 한다. 이렇게 계속 강해진다면, 우리는 아주 좋은 팀이 될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