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2 (목)

태연, 팬사인회 난동 사건…“정말 고생했는데 속상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태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소녀시대 태연이 팬 사인회에서 일어난 난동 사건을 언급하며 “속상하다”고 심경을 털어놨다.

태연은 지난 8일 팬 소통 플랫폼을 통해 “놀란 건 둘째치고, 내가 정말 고생해서 만든 앨범인데, 내 앞에서 집어 던진 게 잊히지 않는다”고 했다.

이어 “오늘 오신 분들 다들 놀라셨을 텐데 조심히 들어가라. 속상하다”고 토로했다.

이날 태연은 새 미니 앨범 ‘투 엑스’ 발매 기념 팬 사인회에 참석했다. 팬들이 차례차례 태연에게 사인을 받으며 소통하던 가운데, 한 남성이 자신의 차례가 되자 앨범을 집어 던졌다. 그걸로도 모자라 전화번호를 알려달라며 소리를 지르기까지.

경호원들은 이 남성을 제지하며 다행히 큰 사고 없이 사태는 마무리됐지만, 태연은 적잖게 충격을 받아 보였다.

태연은 이 소식을 직접 알리며 “가만히 생각하다가 이런 일을 숨길 게 아니라 다들 알고 있어야 할 것 같았다. 그래야 조심하고 대비를 하니까”라고 덧붙였다.

태연의 다섯 번째 미니앨범 ‘To. X’(투 엑스)는 지난 27일 발매됐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