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4 (월)

이슈 손흥민으로 바라보는 축구세상

"손흥민은 케인이랑 다르잖아!"....포스테코글루, '3연속 오프사이드'에 입 열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신인섭 기자= 엔제 포스테코글루 감독이 손흥민의 3연속 오프사이드에 대해 입을 열었다.

토트넘 훗스퍼는 4일 오전 1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에 위치한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23-24시즌 프리미어리그(PL) 14라운드에서 맨시티를 상대한다. 토트넘은 8승 2무 3패(승점 26)로 6위에, 맨시티는 9승 2무 2패(승점 29)로 리그 2위에 올라있다.

토트넘은 위기에 봉착했다. 지난 첼시전을 시작으로 울버햄튼, 아스톤 빌라에 차례로 패하며 3연패의 수렁에 빠져있다. 지난 빌라전은 아쉬움이 가득했다. 토트넘은 전반 22분 지오반니 로 셀소의 선제골로 리드를 잡았지만, 역전을 허용하면서 1-2로 무릎을 꿇었다.

3번의 오프사이드가 결정적이었다. 이날 손흥민은 무려 3차례 골망을 흔들었지만, 3번 모두 오프사이드에 걸리며 득점으로 인정되지 못했다. 첫 번째 오프사이드는 전반 44분에 나왔다. 피에르-에밀 호이비에르가 중원에서 볼을 끊어낸 뒤 곧바로 침투하던 손흥민에게 패스를 찔러줬다. 손흥민은 홀로 질주 이후 완벽한 득점을 터트렸지만 호이비에르의 패스를 받는 과정에서 상대 수비보다 앞서 있었다.

후반에도 두 차례 오프사이드 트랩에 걸렸다. 후반 14분 이번에도 호이비에르가 내준 패스를 브레넌 존슨이 받은 뒤 비어있는 손흥민에게 패스를 건넸다. 손흥민은 빈 골문으로 가볍게 밀어넣었지만, 존슨이 오프사이드 위치에서 공을 받아 득점으로 인정되지 않았다. 후반 40분에도 득점을 터트렸지만 이번에도 부심이 깃발을 들고 있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손흥민의 3연속 오프사이드에 대해 포스테코글루 감독은 어떤 생각을 가지고 있을까. 맨시티와의 맞대결을 앞두고 열린 사전 기자회견에서 포스테코글루 감독은 "빌라전 몇 번은 우리가 공을 일찍 패스했다면 그의 타이밍은 완벽했을 것이다"라면서 "손흥민은 해리 케인과 다른 종류의 스트라이커다. 동료들은 다른 공격수에 익숙해져 있다. 우리가 공을 조금 더 일찍 패스한다면 그의 타이밍은 완벽하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도 포스테코글루 감독은 손흥민을 칭찬했다. 그는 "다행스러운 점은 손흥민은 오프사이드 위치에서도 여전히 마무리를 잘하고, 여전히 골을 넣고 있다는 것이다. 이것은 어려운 부분이다. 그의 퀄리티가 여전하다는 것을 알고 있다. 그저 그의 타이밍을 우리가 좀 더 일찍 봐야 한다"라고 밝혔다.

한편 포스테코글루 감독은 맨시티를 상대로도 자신의 축구 철학을 굽히지 않을 계획이다. 그는 "이 경기는 마지막 게임이 아니다. 맨시티를 이기기 위해 팀을 구축하려고 하는 것이 아니다. 성공적인 팀을 만들려고 노력하고 있다. 만약 그게 충분하다면, 나는 여기 앉아있지 않았을 것이다"라고 전술 변화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우리가 이 전술을 구사하는 데 얼마나 결의가 있는지, 확인해 봐라. 최고의 팀들은 모두 어려운 시기를 겪었다. 모두 의심을 받고 비판을 받았다. 그들이 어떻게 문제를 다뤘는가? 이 문제를 다르게 처리한 인물들은 지금 어디에 있는가? '왜 바꾸지 않았지?'라는 의문이 지루해 보일 수 있지만, 나는 내가 하는 일과 팀이 어디로 가는지에 대한 강한 믿음을 가지고 있으며 흔들리지 않을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