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8 (수)

이슈 손흥민으로 바라보는 축구세상

황희찬, 울버햄튼vs'1위' 아스널전 선발 출격...PL 입성 후 첫 공포 10개 도달할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김대식 기자 = 황희찬이 계속해서 좋은 기록을 세워나갈 수 있을까.

울버햄튼은 3일 오전 0시(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에미레이츠 스타디움에서 아스널과 2023-24시즌 프리미어리그(PL) 14라운드를 치른다. 울버햄튼은 승점 15점으로 12위, 아스널은 승점 30점으로 1위를 달리고 있다.

경기를 앞두고 양 팀은 선발 명단을 발표했다. 아스널은 역시 4-3-3 포메이션을 준비했다. 공격 삼각편대는 가브리엘 마르티넬리, 가브리엘 제주스, 부카요 사카로 꾸려졌다. 중원은 레안드로 트로사르, 데클란 라이스, 마르틴 외데가르드로 구성됐다. 수비진에는 올렉산드르 진첸코, 가브리엘 마갈량이스, 윌리엄 살리바, 토미야스 타케히로가 출전했다. 골문은 다비드 라야가 지킨다. 아론 램스데일, 벤 화이트, 조르지뉴, 라이언 넬슨 등이 벤치에서 출발한다.

이에 맞서는 울버햄튼은 3-5-2 포메이션을 꺼내들었다. 최전방 투톱은 마테우스 쿠냐와 황희찬이다. 미드필더는 토마스 도일, 부바카르 트라오레, 장리크너 벨레가르드가 맡았다. 좌우 측면은 넬송 세메두와 우고 부에노가 책임진다. 수비진에는 토티 고메스, 막시밀리안 킬먼, 크레이그 도슨이 나섰다. 골키퍼 장갑은 조세 사가 맡았다. 맷 도허티, 파비오 실바, 파블로 사라비아 등은 출격을 대기한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황희찬은 이번 아스널전을 통해 PL 입성 후 처음으로 공격 포인트 10개 고지에 도전한다. 이미 컵대회에서도 득점을 터트리면서 시즌 기록은 8골 2도움으로 공격 포인트 10개를 달성했다. 울버햄튼 이적 후 가장 좋은 기록이다.

현재 황희찬이 리그에서 7골 2도움을 기록하면서 리그 공격 포인트 순위가 손흥민(8골 1도움)과 함께 리그 공동 4위를 달리고 있다. 골이나 도움을 기록하면 리그 단독 4위로 올라설 수 있는 황희찬이다. 그렇게 될 경우 황희찬 앞에는 엘링 홀란드(14골 3도움), 모하메드 살라(10골 5도움), 올리 왓킨스(7골 5도움)만이 남아있게 된다.

만약 득점포라면 황희찬은 리그 득점 공동 3위에 자리하게 된다. 손흥민과 제러드 보웬과 8골로 동률이 될 수 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황희찬은 지금까지 울버햄튼으로 이적한 뒤에 아스널과 2번 상대했다. 첫 만남이었던 2022년 2월 황희찬은 전반 10분 만에 선제골을 기록한 기억이 있다. 당시 황희찬은 마갈량이스가 램스데일에게 건넨 백패스를 가로챈 후에 사각에서 침착하게 득점을 성공시키면서 아스널 골망을 흔든 기억이 있다. 그 경기에서 황희찬은 멀티골 기회까지 잡았을 정도로 매우 좋은 활약을 보였다.

하지만 당시 울버햄튼은 황희찬의 선제골을 지켜내지 못하면서 패배했다. 후반 36분 니콜라스 페페에게 환상적인 동점골을 내준 뒤 울버햄튼은 완벽히 수비를 잠구면서 승점 1점이라도 얻어가겠다는 계획이었다. 하지만 종료 1분 전 알렉상드르 라카제트한테 실점하면서 극장 패배를 기록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황희찬과 아스널의 두 번째 만남이었던 2023년 5월 경기에서는 0-5 참사를 당했다. 아스널은 경기 시작 14분 만에 그라니트 쟈카가 2골을 몰아치면서 승기를 잡았다. 황희찬은 선발 출장해 팀의 패배를 막아보려고 했지만 울버햄튼은 별다른 힘을 쓰지 못했다. 결국 부카요 사카, 가브리엘 제주스, 야쿠프 키비오르에게 연속골을 내주면서 대패했다.

한편 12월 2일은 황희찬에게 잊을 수 없는 날이기도 하다. 정확히 1년 전인 2022년 12월 2일 카타르 도하에서 대한민국 국가대표팀은 16강 진출을 위해서 포르투갈을 만났다. 우루과이전 0-0 무승부, 가나전 2-3 패배로 조별리그 탈락 위기에 놓여있던 대한민국을 구해낸 선수가 황희찬이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별리그 2경기에서 모두 부상으로 결장한 황희찬은 팀이 가장 필요했던 순간에 등장했다. 히카르두 오르타에게 먼저 실점하면서 끌려간 한국은 김영권의 동점골로 1-1 팽팽한 균형을 이루고 있었다.

모두가 16강행을 포기하고 있을 후반 추가시간 마스크를 쓴 손흥민이 달리기 시작했다. 손흥민 옆에 포르투갈 수비수들이 달라붙었고, 이때 반대편에서 손흥민을 향해 황희찬이 뛰어들어왔다. 손흥민은 포르투갈 수비수 가랑이 사이로 패스를 찔러줬고, 황희찬의 깔끔한 마무리로 한국은 극장승을 거뒀다.

국제축구연맹(FIFA) 월드컵 공식 계정은 2일 "절대적인 장면!"이라는 문구와 함께 포르투갈전 황희찬의 골 영상을 추억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