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3 (일)

‘전참시’ 이영자 “엄정화, ‘하늘만 허락한 사랑’ 부를 때 사랑 시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사진 l MBC 방송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영자가 엄정화의 과거 남자친구와 히트곡을 언급했다.

2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에 엄정화가 출연했다. 엄정화는 이영자와 아주 오래된 ‘찐친’이었는데, 엄정화가 데뷔하던 때부터 알게 된 사이라고 밝혔다.

전현무는 엄정화에게 “옛날에도 (이영자가) 많이 먹었냐”고 물었다. 엄정화는 “그때는 배달 이런 게 별로 없었다. 닭발집은 배달을 해줬다. 영자 언니랑 화정 언니랑 춤을 췄다. 닭발이 와서 너무 신난 거다. 막 닭발 댄스를 췄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날 ‘전참시’에서는 엄정화의 영상이 공개됐다. 엄정화는 반려견 슈퍼와 산책을 했는데, 산책 중 눈이 오자 영화 같은 순간이라며 눈물을 글썽였다.

이 영상을 지켜보던 이영자는 “‘하늘만 허락한 사랑’ 부를 때 사랑을 시작했고, ‘다 가라’는 그 친구랑 헤어졌다”고 말했다. 깜짝 놀란 엄정화는 “언니!‘라고 외쳤다.

홍현희는 엄정화의 대표곡 ’페스티발‘을 언급했는데, 이에 대해 이영자는 ”결혼까지 생각했지. 이 남자랑“이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