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6 (월)

'이걸 겨우 비겨?' 폭발한 음바페, "뉴캐슬 아무것도 없었는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박지원 기자= 킬리안 음바페(24‧파리 생제르맹)가 경기 결과에 불만족스러워했다.

파리 생제르맹(PSG)은 29일 오전 5시(한국시간) 프랑스 파리에 위치한 파르크 데 프랭스에서 열린 2023-24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 F조 5차전에서 1-1로 비겼다. 이로써 PSG는 2승 1무 2패(승점 7)를 기록하면서 조 2위 자리를 지켰고, 최종전에서 도르트문트(조 1위‧승점 10) 원정을 떠난다.

PSG는 조 1위를 위해서는 반드시 승점 3점이 필요했다. 더불어 뉴캐슬과의 지난 첫 맞대결에서 굴욕적인 1-4 대패를 당하기도 했다. 되갚아 줄 필요가 있었고, 가동 가능한 최상의 전력으로 뉴캐슬을 상대했다.

경기 내내 뉴캐슬을 몰아붙인 PSG였으나, 실점을 내주고 시작함에 따라 어려움을 겪었다. 전반 24분, 미구엘 알미론의 슈팅을 잔루이지 돈나룸마 골키퍼가 제대로 잡아내지 못하면서 놓쳤다. 이를 알렉산더 이삭이 쇄도한 뒤에 마무리했다.

PSG는 동점골을 위해서 공격에 공격을 이어갔다. 후반 도중에는 비티냐, 브래들리 바르콜라, 마르코 아센시오, 곤살루 하무스와 같이 공격적인 카드를 넣으며 득점에 대한 의지를 보였다. 슈팅도 약 30개 정도 퍼부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종료 직전에 겨우 동점골을 만들었다. 후반 추가시간 5분, 우스만 뎀벨레가 크로스를 올리는 과정에서 공이 티노 리브라멘토 팔에 맞았다. 주심은 온 필드 리뷰 끝에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키커로 음바페가 나섰고, 오른쪽 상단으로 마무리했다.

극장 무승부에도 찝찝한 것이 사실이다. PSG는 공을 계속 소유하면서 다수의 슈팅을 기록하긴 했으나, 뉴캐슬의 수비를 뚫는 데 매우 어려움을 겪었다. 자칫하면 패배하면서 16강 진출 가능성이 희박해질 수도 있었다.

음바페는 경기 종료 후 프랑스 '카날 플러스'와의 인터뷰에서 "우리가 처음부터 끝까지 뉴캐슬을 지배했기 때문에 실망스럽다. 그들은 아무것도 없었다. 우리는 아무것도 없는 것이 뉴캐슬의 경기 방식이라는 걸 알고 있었다"라면서 아쉬움을 드러냈다.

계속해서 "우리는 챔피언스리그 한 경기에서 너무나도 많은 기회를 얻었다. 이건 조직적인 것이나 구조의 문제가 아니라 바로 우리 선수들이다. 우리는 경기를 끝낼 필요가 있고 완벽한 승리를 거둬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