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3 (토)

괜히 ‘황태자’일까...황인범, 벤투호 이어 ‘클린스만호’까지 점령[우루과이전 현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황인범이 28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대한민국과 우루과이대표팀과의 평가전 후반 동점골을 성공시킨 후 환호하고 있다.2023.03.28.상암 | 강영조기자 kanjo@sportsseoul.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황인범이 28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대한민국과 우루과이대표팀과의 평가전 후반 동점골을 성공시킨 후 환호하고 있다.2023.03.28.상암 | 강영조기자 kanjo@sportsseoul.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상암=강예진기자] 괜히 황태자가 아니었다.

미드필더 황인범(27·올림피아코스)은 28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우루과이와 A매치 평가전서 왕성한 활동량을 바탕으로 팀중심을 잡았다. 파울루 벤투 전 대표팀 감독의 ‘황태자’로 불렸던 그는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의 체제에서도 장기를 십분 발휘하며 왜 전임 감독의 황태자였는지를 직접 증명했다.

비록 한국은 1-2로 패했지만 황인범은 눈도장을 제대로 찍었다. 지난 24일 콜롬비아전과 마찬가지로 선발 풀타임으로 그라운드를 지켰다. 이날 황의조가 최전방 스트라이커로 나선 가운데 2선에 선 손흥민 ~이강인~이재성의 뒤를 정우영과 함께 받쳤다.

‘엔진’ 그자체였다. 전방으로 날카로운 킥을 뿌려줌과 동시에 후방까지 내려와 수비에 가담했다.

탈압박은 물론 중원에서 자유자재로 볼을 배급한 그는 득점포까지 가동했다. 한국이 0-1로 뒤진 채 돌입한 후반 6분 동점골을 작렬했다.

스포츠서울

한국 축구대표팀의 황인범(가운데)이 28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우루과이와의 평가전에서 동점골을 넣고 손흥민(왼쪽), 황의조와 함께 기뻐하고 있다. 2023. 3. 28. 박진업기자 upandup@sportsseoul.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프라인 뒤쪽에서 손흥민의 패스를 이재성이 왼쪽 페널티 박스에서 크로스를 올렸다. 박스 안 이기제가 받았고, 중앙에 있던 황인범에게 침착하게 연결, 골문을 갈랐다. 6만3952명으로 매진을 기록한 상암벌은 환호로 가득찼고, 클린스만 감독도 큰 제스처로 포효했다.

벤투호에 이어 클린스만호에서도 없어선 안 될 존재임을 확실히 각인했다. A매치 2연전 전 황인범은 벤투호의 ‘황태자’라는 표현에 대해 “부진할 때면 좋지 않은 의미로 비난의 화살이 감독, 코칭 스태프에게 갈 수 있다는 생각을 했다. 그 부분에서 더 동기부여가 됐다. 실망시키면 안된다는 생각이 강했고, 성장하는 계기가 됐다”고 이야기하면서 “모든 선수가 황태자가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 감독이 원하시는 걸 잘 맞춰서, 팀적으로 준비한다면 누가 됐든, 황태자가 나올 것이라 믿는다”고 말하기도 했다.

황인범은 대표팀 합류 전 소속팀에서도 종횡무진 활약했다. 매경기 선발로 나서면서 주축 구실을 제대로 해내고 있다. 그는 이번시즌 3골4도움을 기록 중이다.

스포츠서울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황인범이 28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대한민국과 우루과이대표팀과의 평가전 후반 동점골을 성공시킨 후 김민재와 환호하고 있다.2023.03.28.상암 | 강영조기자 kanjo@sportsseoul.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표팀 주축으로 성장한 그는 김민재(나폴리), 황희찬(울버햄턴), 나상호(FC서울)과 함께 ‘96라인’을 구축하고 있다. 황인범의 활약에 클린스만 감독이 미소 지을 수밖에 없는 이유다.

황인범과 더불어 왼쪽 풀백 김진수의 대체 자원인 이기제도 돋보였다. 직전 콜롬비아전서 부상으로 교체 아웃된 김진수를 대신해 그라운드를 밟았던 그는 당시 고전했지만, 이날 선발로 출전해 페널티 박스 안에서 침착하게 황인범의 동점골을 도왔다. kkang@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