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포츠계 사건·사고 소식

‘WC 한국상대’ 우루과이 공격수 카바니, 맨유 최종전서 팬에게 ‘손가락 욕설’ 논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서정환 기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의 분위기가 막장으로 치닫고 있다.

맨유는 23일 영국 런던 셀허스트 파크에서 치러진 ‘2021-2022 프리미어리그 38라운드 최종전’에서 크리스탈 팰리스에게 0-1로 패했다. 맨유는 6위로 시즌을 마쳤다.

영국언론 ‘메트로’에 따르면 경기 후 에딘손 카바니가 관중석의 팬들과 설전을 벌인 뒤 가운데 손가락으로 욕설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 ‘메트로’는 “카바니가 맨유 서포터 한 팬을 가리킨 뒤 손가락을 내밀었다. 서포터와 무슨 말을 주고 받았는지는 불분명하다”고 설명했다.

다른 매체는 “카바니가 올 시즌을 마지막으로 맨유와 계약이 종료된다. 그동안 맨유에 쌓인 감정이 폭발한 것으로 보인다”고 내다봤다.

우루과의 대표팀 공격수 카바니는 전성기가 지났지만 루이스 수아레스와 함께 여전히 경계대상 1호다. 우루과이는 카타르 월드컵에서 한국과 맞붙는다. / jasonseo34@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