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프로배구 V리그

'케이타 39득점' KB손해보험, 선두 대한항공 꺾고 3연패 탈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환호하는 케이타와 KB손해보험 선수들
[한국배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임순현 기자 = 프로배구 남자부 2위 KB손해보험이 선두 대한항공을 꺾고 3연패에서 탈출했다.

KB손해보험은 29일 경기도 의정부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1-2022시즌 V리그 홈 경기에서 대한항공에 세트스코어 3-2(25-23 25-19 17-25 19-25 15-13)로 승리했다.

대한항공을 상대로 승점 2를 더한 KB손해보험은 승점 43에 도달했다. 대한항공(승점 47)과의 승점 차를 4로 줄인 동시에 3위 우리카드(승점 39)와의 격차를 4점으로 늘렸다.

올스타전 휴식기로 체력을 보충하고 나선 KB손해보험의 외국인 선수 노우모리 케이타(등록명 케이타)가 혼자서 39점을 내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반면 최근 2연승으로 상승세였던 대한항공은 외국인 선수 링컨 윌리엄스(등록명 링컨·27점)와 정지석(15점)이 42점을 합작하며 활약했지만, 케이타를 막지 못해 KB손해보험에 졌다.

팽팽하던 1세트 승부는 케이타의 서브가 터지면서 KB손해보험 쪽으로 기울었다.

17-18에서 케이타의 강력한 스파이크 서브에 대한항공 수비가 흔들리면서 KB손해보험이 19-18로 역전했다.

승부를 뒤집은 KB손해보험은 이후 리드를 뺏기지 않았다.

케이타의 타점 높은 후위공격과 황택의의 서브에이스로 대한항공의 추격을 뿌리쳤고, 결국 케이타의 끝내기 퀵오픈 공격으로 1세트를 가져갔다.

케이타는 1세트에서만 서브에이스 포함 7득점을 올렸다.

물이 오른 케이타의 공격력은 2세트에서 더욱 거세졌고, 대한항공의 수비는 속수무책이었다.

8-6에서 케이타의 후위 공격 4개와 홍상혁의 서브에이스, 박진우의 블로킹 등을 묶어 연속 7점을 낸 KB손해보험이 15-6으로 크게 앞서 나갔다.

케이타는 2세트에서도 혼자서 13점을 냈고, 그중 8점이 후위 공격 득점이었다.

케이타의 갑작스러운 컨디션 난조로 3·4세트를 내준 KB손해보험은 5세트에서 다시 살아난 케이타를 앞세워 대한항공을 제압했다.

케이타의 3득점으로 7-4로 앞섰던 KB손해보험은 대한항공에 다시 2점을 내주며 7-6으로 쫓겼다.

'해결사' 케이타는 황택의가 띄운 공을 타점 높은 후위 공격으로 상대 팀 코트에 꽂아 넣었다.

대한항공이 다시 9-9 동점을 만들자 케이타는 두 번의 오픈공격으로 2점을 내 균형을 깼다.

케이타의 퀵오픈 공격으로 14-11 매치포인트를 만든 KB손해보험은 대한항공 링컨의 서브 범실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대한항공 주전 세터 한선수가 V리그 역대 첫 1만6천개 세트를, 정지석이 통산 18번째 기준기록상 3천 득점을 달성했지만 팀 패배로 빛이 바랬다.

hy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