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포츠계 사건·사고 소식

설영호, 욕설 논란 사과 “입이 열 개라도 할 말 없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해서는 안 될 행동이다.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다.”

지난 18일 잠실 롯데월드 아프리카 콜로세움에서 열린 아프리카TV-로드FC 리그 (ARC 007)에서 설영호(28·이천MMA)가 상대에게 욕을 한 것이 논란이 되고 있다. 상대인 우치하 송(25·아카츠키/딥앤하이)이 먼저 가운데 손가락 욕을 하자 설영호도 경기 도중 욕설을 하며 논란이 됐다.

설영호는 경기에서 승리에도 사과부터 해야 했다. 설영호는 “신사적인 스포츠로 접근했어야 했는데 너무 내 마음대로 한 것 같다. 경기 중간에 욕도 하고, 소리도 지르고 길거리 싸움처럼 싸웠다”며 “날 것의 이미지를 버린다고 했는데 그대로 있다 보다. 기쁜 마음보다 죄송한 마음이 크다. 손가락 욕은 외국의 다른 선수들도 하는데 나는 육두문자로 욕을 해버려서 경고 받아야 마땅하다. 해서는 안 될 행동이다.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다”고 고개를 숙였다.

경기 내용으로 보면 설영호는 시원시원한 모습을 보여주지 못했다. 설영호는 “종합격투기로 안 싸운 것 같다. 김수철 선수를 비롯해서 최지운 선수, 이한용 선수 등 여러분들이 도와주시고 작전을 짜주셨는데 그대로 안 했다. (작전대로) 못 하겠더라. 다음 경기에서는 야생의 느낌을 버리겠다고 약속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사실 부담이 있었다. 정식 경기였기 때문에 계체량에서 14kg 차이났을 때는 솔직히 불안했다. 처음으로 태어나서 무섭더라. 오픈 글러브로 맞는 게 처음이라서 이한용 선수가 진짜 아프다고 말을 해줬는데 사실 맞기 전까지는 몰랐는데 맞아보니까 진짜 아프더라”고 답했다.

사진=로드FC 제공

전영민 기자 ymin@sportsworldi.com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