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포츠계 사건·사고 소식

설영호,로드FC데뷔전 욕설 논란에 사과“입이 열 개라도 할 말 없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우충원 기자] “해서는 안 될 행동이다.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다” 욕설 논란에 대한 설영호의 말이다.

지난 18일 잠실 롯데월드 아프리카 콜로세움에서 열린 아프리카TV-로드FC 리그 (ARC 007)에서 설영호(28, 이천MMA)가 상대에게 욕을 한 것이 논란이 되고 있다. 상대인 우치하 송(25, 아카츠키/딥앤하이)이 먼저 가운데 손가락 욕을 하자 설영호도 경기 도중 욕설을 하며 논란이 된 것.

설영호는 경기에서 승리했음에도 불구, 욕설 논란으로 사과부터 해야 했다.

백스테이지 인터뷰에서 설영호는 “신사적인 스포츠로 접근했어야 했는데 너무 내 마음대로 한 것 같다. 경기 중간에 욕도 하고, 소리도 지르고 길거리 싸움처럼 싸웠다. 날 것의 이미지를 버린다고 했는데 그대로 있다 보다. 기쁜 마음보다 죄송한 마음이 크다. 죄송하다. 손가락 욕은 외국의 다른 선수들도 하는데 나는 육두문자로 욕을 해버려서 경고 받아야 마땅하다. 해서는 안 될 행동이다.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다”며 고개를 숙였다.

경기 내용으로 보면 설영호는 시원시원한 모습을 보여주지 못했다. 그러나 상대 선수가 약 15kg 더 무거운 것과 데뷔전인 것을 감안하면 잘 싸웠다.

설영호는 “종합격투기로 안 싸운 것 같다. 김수철 선수를 비롯해서 최지운 선수, 이한용 선수 등 여러분들이 도와주시고 작전을 짜주셨는데 그대로 안 했다. (작전대로) 못 하겠더라. 다음 경기에서는 야생의 느낌을 버리겠다고 약속드린다”고 말했다.

상대가 더 체중이 많이 나간 것에 대해서는 “사실 부담이 있었다. 정식 경기였기 때문에 계체량에서 14kg 차이났을 때는 솔직히 불안했다. 처음으로 태어나서 무섭더라. 오픈 글러브로 맞는 게 처음이라서 이한용 선수가 진짜 아프다고 말을 해줬는데 사실 맞기 전까지는 몰랐는데 맞아보니까 진짜 아프더라”라고 답했다.

백스테이지 인터뷰에서 설영호는 경기 전 권아솔과의 설전에 대해 질문을 받았다. 설영호가 다음 상대로 지목하자 권아솔이 “설영호는 아직 데뷔도 안 한 자궁파이터”라고 칭한 것에 대한 질문이다.

설영호는 “권아솔 선수님이 자궁 파이터라고 칭해주셨는데 사실 자궁에도 안 간 정자 파이터였다. 태어나기 일보 직전도 아니고 사실 자궁에도 안 간 정자파이터였다. 이제야 자궁파이터가 된 거 같다. 권아솔 선수에게 아직 발끝까지 쫓아가지도 못했다. 프로 선수에게 이겨서 검증을 받으면 권아솔 선수에게 멋지게 도전하겠다”고 말했다. /10bird@osen.co.kr

[사진] 로드FC 제공.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