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포츠계 사건·사고 소식

KBO 기록위원, 코로나19 확진 판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프로야구 공식 기록위원이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중앙일보

서울 강남구 야구회관 모습.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26일 "1군 기록위원 1명이 코로나19 양성반응을 보여 대체 인력을 투입했다"고 발표했다. 이 기록위원은 추석에 가족 모임을 했다가 감염된 것으로 알려졌다.

KBO는 코로나19 대응 통합 매뉴얼에 따라 선제적으로 접촉자를 선별해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실시 중이라고 전했다. 해당자들은 검사 후 모두 자택 대기할 예정이며 KBO는 검사 결과에 따라 후속 조처를 할 예정이다.

KBO는 이날 퓨처스리그 소속 기록위원을 1군으로 긴급 승격시켜 경기를 진행할 예정이다.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