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165439 1022021051768165439 05 0506003 sports 7.1.4-RELEASE 102 인터풋볼 53148055 false true false false 1621206900000

이슈 [연재] 인터풋볼 'EPL POINT'

[EPL POINT] 무리뉴가 떠나고, 알리가 '미소'를 되찾았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정지훈 기자= 조세 무리뉴 감독이 떠나고, 델레 알리가 미소를 되찾았다.

토트넘 훗스퍼는 16일 오후 10시 5분(한국시간) 영국 토트넘 훗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1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36라운드에서 울버햄튼에 2-0로 승리했다. 이로써 토트넘은 승점 3점을 더해 리그 6위로 올라섰고, 4위 첼시와 승점 차를 5점으로 줄였다.

알리가 확실히 부활했다. 무리뉴 감독 체제에서는 수비적인 역할을 부여받으며 좀처럼 기회를 잡지 못했던 알리가 라이언 메이슨 감독 대행 체제에서는 자신의 포지션인 공격형 미드필더로 훨훨 날고 있다. 알리는 왕성한 활동량, 감각적인 터치, 정교한 패스, 높은 축구 지능을 바탕으로 토트넘의 공격을 진두지휘했다.

전반 26분에는 깜짝 개인기를 선보이기도 했다. 오른쪽 측면에서 공을 잡은 알리는 울버햄튼 수비수 사이스의 다리 사이로 공을 통과시키는 '넛메그' 기술로 돌파에 성공했다. 이후 세메두까지 제친 뒤 크로스를 투입했지만 케인의 슈팅이 정확히 맞지 않으면서 도움을 올리진 못했다.

후반에도 알리의 활약은 계속됐다. 후반 9분 역습 상황에서 케인에게 정교한 스루패스를 연결하며 찬스를 만들었지만 케인의 슈팅이 골대를 맞고 나왔다. 이후 알리가 재차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골대를 맞히면서 아쉽게 득점에 실패했다. 알리는 82분간 활약했고, 탕귀 은돔벨레와 교체 아웃됐다.

경기 후 영국 축구 통계 매체 '후스코어드닷컴'은 알리에 평점 7.6점을 매기며 팀내에서 4번째로 높은 점수를 줬다. 이날 알리는 81.1%의 패스 성공률, 4개의 슈팅, 1개의 유효 슈팅, 1개의 키패스, 64번의 터치, 1개의 스루패스 등을 성공시키며 인상적인 활약을 펼쳤다.

미소도 되찾았다. 무리뉴 감독 체제에서는 좀처럼 웃지 못했던 알리지만 이날 경기에서는 밝은 미소를 보여줬고, 특히 손흥민과 눈빛을 주고받으며 웃음을 짓기도 했다.

경기 후 알리는 '스카이스포츠'를 통해 "즐겁다. 이런 선수들과 뛰는 건 기쁨이다. 그저 나를 보여주고 즐기려고 하고 있다. 할 수 있는 한 경기장에 나가 돕고 싶다"며 "우린 승리를 위해 서로 협력해야 한다는 걸 알고 있다. 나의 리듬과 플레이를 최대한 찾으려고 노력 중이다"며 밝은 미소로 소감을 밝혔고, 토트넘도 구단 공식 채널을 통해 알리가 미소 짓는 사진을 올렸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