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08575 0672021030266508575 05 0508001 6.2.6-HOTFIX 67 아시아투데이 59876545 false true false false 1614674757000

이재영·이다영, 학폭 추가 피해자 등장 "입에 피 머금고 살아"

글자크기
아시아투데이

이재영(왼쪽)·이다영 자매 /연합


아시아투데이 박아람 기자 = 학교 폭력 가해 사실이 알려지며 국가대표 자격을 박탈당하고 소속팀에서 무기한 출전 정지를 받은 여자 프로배구 흥국생명 소속 선수인 이재영·이다영 자매에 대한 추가 폭로가 나왔다.

지난 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쌍둥이 배구선수의 또 다른 피해자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전주 중산초·근영중·근영고등학교 배구부에서 활동했던 자신의 이력 조회 화면을 첨부하며 "쌍둥이 자매들과 함께 운동했던 사람 중 한 명"이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글쓴이는 "저는 두 사람 중 한 명과 같은 방을 썼다. 저에게 항상 씻고 나와서 입을 옷과 수건, 속옷 등 샤워 준비를 시켰다"며 "어느 날 밤 가해자들이 갑자기 저 혼자만 따로 불러 지갑이 없어졌다며 집합시켰다"고 주장했다.

이어 "오토바이 자세를 30분 동안 시키며 '지갑이 사라졌다' '네가 가져간 거 아니냐'라고 물어 안 가져갔다고 했지만 '거짓말하지 마라. 너 말고는 내 옷장에 손댄 사람이 없다. 솔직히 말하라'며 욕을 했다"고 토로했다.

글쓴이는 자신이 결백을 호소했지만, 감독은 단체집합을 시켜 "가져갔다고 할 때까지 때릴 거다"라는 말과 함께 글쓴이의 뺨을 40대 가량 때렸다고 주장했다. 이에 글쓴이는 거짓말로 지갑을 가져갔다고 말한 뒤 사건을 마무리 지었다. 작성자는 그날 이후 선생님들로부터 손버릇이 안 좋다는 등 비난을 받게 됐다고 털어놨다.

또 글쓴이는 "가해자들은 다른 부모님들이 학교에 오는 걸 안 좋아했다"며 "부모님들이 숙소나 체육관에 오면 항상 가해자들 몰래 숨어서 만나야 했다. 들키면 그날은 (가해자들이) 땀수건과 옷걸이로 구타했고, 당시 교정기를 했던 제 입을 수차례 때려 항상 입에 피를 머물고 살았다"고 했다.

이어 "시합장에서 경기 중 발목을 크게 다쳐 경기를 못 뛰게 된 상태로 울고 있는 저에게 다가와 욕을 하며 '아픈 척하지 말고 일어나라. 너 때문에 시합 망하는 꼴 보고 싶냐. 안 아픈 거 아니까 이 악물고 뛰라'고 했다"며 "그날 숙소에서도 다쳤다는 이유로 집합을 당해 욕을 먹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글쓴이는 "이런 가해자들이 TV에 나와 웃는 모습을 보며 정물 허무했다"며 "무기한 출전금지? 국대 선발 제외? 그런 거 여론이 잠잠해지면 다시 풀릴 것들인 거 알고 있다. 저 가해자들의 파워는 일반인이 막을 수 없는 것이니까"라고 주장했다.

끝으로 "그렇지만 2차 폭로자와 같이 계속 그대로 둔다면 저와 같이 또 다른 피해자가 계속 나오게 될 것"이라며 "쉽게 용기 내지 못했던 것이 너무 후회스럽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재영·이다영 선수는 학교 폭력 논란으로 대한민국배구협회로부터 국가대표 자격을 박탈당했다.

이재영·이다영 자매 소속 구단인 흥국생명은 이들에게 '무기한 출전정지' 징계를 내렸고, 방송가도 출연 영상을 삭제하는 등 즉각 조치에 나섰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