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83647 0112020032759083647 03 0305001 6.1.2-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5268979000 1585269137000 질병관리본부 독감 유행 주의보 해제 12주 2003271345 related

독감은 전보다 12주 빨리 잠잠…유행주의보 해제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김근희 기자] [3주간 의심환자 수 5.9명 이하]

머니투데이

/사진=질병관리본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질병관리본부는 지난해 11월15일 발령했던 인플루엔자(독감) 유행주의보를 27일 해제한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절기 독감 유행주의보 해체 시점보다 12주 빨라진 것이다.

지난 1일부터 21일까지 3주간 인플루엔자 표본감시결과 외래환자 1000명당 의사환자(유사증상환자) 수는 유행 기준보다 낮았다. 2019-2020절기 인플루엔자 유행기준은 외래환자 1000명당 인플루엔자 의사환자 5.9명이다.

인플루엔자 의사 환자 수는 제10주(3월1일~3월7일) 3.9명, 제11주(3월8일~3월14일) 2.9명, 제12주(3월15일~3월21일) 3.2명을 기록했다.

질병관리본부의 유행해제 결정은 의사환자 수가 3월 이후 3주 연속 유행기준 이하일 경우 인플루엔자 자문위원회의 검토를 거쳐 결정된다. 지난 25일 자문결과 2019-2020절기 인플루엔자 유행주의보를 이날 해제하기로 결정했다.

2019-2020절기 인플루엔자는 2018-2019절기와 동일하게 52주차에 정점에 도달했고, A형 인플루엔자가 주로 유행했다.

2019-2020절기의 정점은 지난해 52주(12월22일~12월28일)로, 외래환자 1000명당 49.8명을 기록했다. 지난 절기의 정점인 2018년 52주(12월23일~12월29일)과 시기는 같았지만 의사환자 수는 2018년 52주 73.3명보다 낮았다.

유행주의보 발령시점은 지난해 11월15일로 지난절기와 동일하다. 다만 종료 시점은 이날로 지난 절기 종료 시점인 6월21일보다 12주 빨라졌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 본부장은 "인플루엔자 유행은 해제되었지만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지역사회 감염이 계속되고 있는 상황에 대처하고, 각종 감염병 예방을 위해 평소'손 씻기, 기침예절 실천 등 개인위생수칙을 준수해달라"고 했다. 이어 "초·중·고등학교 개학 이후 학생들의 집단생활로 인플루엔자 환자 증가 가능성이 있어 개학이후 인플루엔자 환자 발생추이를 예의 주시하겠다"고 말했다.

김근희 기자 keun7@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