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79867 0042020032759079867 04 0401001 6.1.2-RELEASE 4 YTN 0 true true true false 1585251435000 1585252812000 美 상원 2조2천억달러 경기부양 역대최대 2003271031

美 경기부양책 상원 통과..."3주 내 돈 지급"

글자크기
[앵커]
미국 정부가 추진하는 초대형 경기부양책이 상원에서 만장일치로 통과됐습니다.

하원 처리를 거쳐 트럼프 대통령이 서명하면 3주 안에 미국민에게 돈이 지급될 예정입니다.

워싱턴 연결해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강태욱 특파원!

애초 알려진 것보다 규모가 더 큽니다. 2조 2천억 달러인데요.

구체적으로 언제쯤이면 미국민들이 돈을 받을 수 있는 겁니까?

[기자]
네, 상원을 통과한 미 행정부의 코로나19 긴급대응 자금 법안은 2조 2천억 달러, 우리 돈 2천700조 원 규모입니다.

상원에서 만장일치로 통과한 만큼 다음 차례는 하원 처리인데요.

현지 시간으로 하루 뒤인 내일 처리가 이뤄질 예정입니다.

이어 행정부로 법안이 넘어가면 트럼프 대통령이 즉각 서명한다고 한만큼 주말 전에는 발효될 것으로 보입니다.

대응 법안의 핵심은 기업 대출 5천억 달러와 국민에게 현금을 직접 주는 것인데요.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은 법이 발효되면 3주 이내에 미국민 개개인이 직접 지원금을 받게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대부분 개인 명의로 된 수표를 우편으로 받는 형태가 될 것인데요.

연간 총소득 7만 5천 달러 이하 개인에게 1인당 천200달러, 부부에게는 2천400달러가 지급되고 자녀 한 명당 500달러가 추가됩니다.

[앵커]
미국 정부가 가장 예민하게 고려하는 지표 가운데 하나인 실업률이 엄청나게 증가했다면서요?

[기자]
네, '실업 대란'으로 부를 수 있을 정도입니다.

미국 노동부는 지난주 실업수당 신청 건수가 328만 3천 건으로 집계됐다고 밝혔습니다.

지난 1982년 2차 오일쇼크 때 최다 기록인 69만 5천 건을 훌쩍 뛰어넘은 것입니다.

한 주 전 28만여 건보다는 무려 12배 불어났습니다.

100만~200만 건에 달할 것이라는 전문가들의 예상보다도 훨씬 웃돌았습니다.

이는 미국의 많은 주가 '자택 대피령'을 내리면서 필수적이지 않은 업종의 영업을 사실상 중단시킨 데 따른 결과로 풀이됩니다.

추가로 영업제한과 자택 대피 등의 명령을 내리는 주가 늘고 있는 만큼 실업 급증은 불가피해 보입니다.

[앵커]
뉴욕증시는 어떻습니까. 이틀 연속 상승세였는데요. 지금 상황은 어떻습니까?

[기자]
네, 뉴욕증시는 사흘째 상승 출발했습니다.

장 마감 30분여를 남겨둔 시점인 지금은 꾸준히 올라 4% 안팎에서 거래되고 있습니다.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3.83% 올라 2만 2천 선을 회복한 22,033.82에서 거래되고 있고,

나스닥 지수는 3.65% 뛴 7,653.78에 S&P500 지수는 4.25% 오른 2,580.73에 각각 거래되고 있습니다.

실업률 폭증이란 악재가 있지만 대규모 부양책이 곧 처리될 것이란 기대감이 더 크게 작용한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워싱턴에서 YTN 강태욱[taewookk@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YTN에서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