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79631 0242020032759079631 03 0308001 6.1.3-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85246152000 1585246481000 전략비축유 매입 무산 유가 급락 2003270915 related

美, '트럼프 지시' 전략비축유 매입 '무산'

글자크기

전날 美상원 통과한 슈퍼부양책에 관련 예산 미배정

에너지부 "후속 부양책에 비축유 예산 담기길 희망"

이데일리

사진=AF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욕=이데일리 이준기 특파원] 코로나19발(發) 유가급락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석유업계 지원을 위해 도널드 트럼프 (사진) 미국 행정부가 추진했던 전략비축유(SPR) 매입이 사실상 무산됐다.

26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미국 에너지부는 전날(25일) 미 상원을 통과한 2조2000억달러(약 2700조원) 규모의 경기 부양 패키지 법안, 이른바 ‘슈퍼부양책’에 전략비축유 매입 예산이 배정되지 않았다는 이유로 이를 공식 철회했다. 앞서 댄 브룰렛 에너지부 장관은 최대 7700만배럴 규모의 전략비축유 구매를 위해 의회에 30억달러의 예산 지원을 요청한 바 있다.

애초 미 에너지부는 오는 6월 3000만배럴어치의 원유 구매를 시작으로 전략 비축유를 확대할 예정이었다. 2차 구매는 이후 60∼90일 내에 시행할 방침이었다.

미 에너지부는 “브룰렛 장관은 후속 (경기부양) 법안에서 원유 구매를 위한 예산이 반영되기를 희망하고 있으며, 의회가 가능한 한 이른 시일 내에 예산지원을 위해 협력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셰일린 하인즈 대변인)고 설명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3일 백악관 로즈가든에서 진행했던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한 기자회견에서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한 뒤, “유가를 근거로 볼 때, 나는 (브룰렛) 에너지부 장관에게 매우 좋은 가격에 미국의 전략 비축유를 대량으로 사들이라고 지시했다”라고 밝혔었다. 그러면서 “우리는 최대한으로 (비축유를) 채울 것”이라고 강조한 바 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