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78788 0112020032659078788 01 0102001 6.1.2-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5233538000 1585233606000 文대통령 G20 정상 기업인 이동 허용 2003271001 related

[속보]G20 "무역붕괴 최소화·금융공조에 모든조치"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김성휘 기자] [the300]"바이러스 국경 안가려..연대의 정신"]

머니투데이

[서울=뉴시스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청와대 본관 집무실에서 G20 특별화상정상회의를 하고 있다.(사진=청와대 제공) 2020.03.26.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G20(주요20개국) 정상들이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무역과 글로벌 공급 체인 붕괴를 최소화한다"며 "지원을 필요로 하는 국가들에게 도움을 제공하고, 공중보건과 금융조치에 공조한다"고 합의했다.

G20 정상들은 한국시간 26일 오후9시부터 특별 화상정상회의를 열고 이 같은 공동성명문을 도출했다.

문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시진핑 중국주석, 아베신조 일본총리 등 주요국 정상들은 국제연대를 통해 코로나19(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을 함께 극복하자며 머리를 맞댔다.

문 대통령은 "각국의 방역조치를 저해하지 않는 범위에서 과학자, 의사, 기업인 등 필수인력의 이동을 허용하는 문제를 함께 모색해나갈 것을 제안한다"고 말했다.

G20 정상들은 이어진 공동성명문에서 "우리는 모든 사람들의 건강과 안녕을 위해, 사람들의 필요에 응하여 필수 의료품, 주요 농산물, 그리고 국경을 넘는 여타 상품과 서비스의 흐름을 보장하고, 글로벌 공급 체인에 대한 붕괴 문제를 해결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우리는 우리의 재무장관들과 중앙은행장들이 코로나19에 대응한 G20의 공동의 행동계획을 마련하도록 정기적으로 회합할 것과, 적절한 국제 금융 지원이 신속하게 이루어지도록 국제기구들과 긴밀하게 협력할 것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정상들은 "전례없는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세계적 대유행은 우리의 상호연계성과 취약성을 강력히 상기시킨다"며 "바이러스는 국경을 가리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어 "이 세계적 대유행을 퇴치하기 위해서는 연대의 정신에 입각해 투명하고 강건하며 조정된 대규모의 그리고 과학에 기반한 국제적 대응이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정상들은 "이 공동 위협에 연합된 태세로 대응할 것이라는 강력한 의지를 표명한다"며 "세계적 대유행과 이와 밀접하게 연관된 보건 사회적 경제적 영향에 절대적 우선순위를 두고 대응할 것"이라고 합의했다.

그러면서 "G20은 세계적 대유행 극복을 위해 현재 자신의 임무범위에서 노력하는 세계보건기구(WHO) 국제통화기금(IMF) 세계은행그룹(WBG) 국제연합(UN)과 여타 국제기구들과 함께 필요한 모든 조치를 취할 것을 약속한다"고 밝혔다.

구체적인 행동으로는 △생명을 보호한다 △사람들의 일자리와 소득을 지킨다 △신뢰를 복원하고 금융안정성을 복원하며 성장성을 되살리고 더 강하게 회복한다 △무역과 글로벌 공급 체인 붕괴를 최소화한다 △지원을 필요로 하는 국가들에게 도움을 제공한다 △공중보건과 금융조치에 공조한다는 6개항을 명시했다.

머니투데이

청와대 본관 대통령집무실에 마련된 G20 화상정상회의 시스템/사진=청와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성휘 기자 sunnykim@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