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76877 0672020032659076877 01 0102001 6.1.3-RELEASE 67 아시아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5218396000 1585218632000 정부 후쿠시마 오염수 방출 2003270701 related

정부, 일본 후쿠시마 오염수 방출 "우리 국민 안전에 중점 둬야"

글자크기
아시아투데이

10일 서울 세종문화회관 계단에서 열린 ‘후쿠시마 핵발전소 사고 9주기’기자회견에서 서울환경운동연합 여성위원회원들이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출’ 규탄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홍선미 기자 = 일본이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의 방사능 오염수 방출 방안을 발표한 데 대해 정부가 우리 국민의 건강과 안전에 영향을 미치지 말아야 한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정부는 26일 오후 국무조정실 주관으로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출대응 관계부처 태스크포스(TF)’ 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앞서 도쿄전력은 지난 24일 후쿠시마 원전 내 탱크에 담긴 방사능 오염수를 최장 30년에 걸쳐 방출하는 방안을 마련했다고 발표했다.

이에 정부는 관련 동향을 공유하고 관계부처 간 대응체계를 점검하기 위해 이날 회의를 열었다.

정부는 이 자리에서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처리에 있어 인접국인 우리 국민의 건강과 안전은 물론, 주변 해양 생태계에 영향을 미치지 않도록 하는 데 중점을 두고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그동안 정부는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처분과 관련해 주변 환경과 인체에 미치는 영향을 고려할 것과 우리나라를 포함한 국제사회와 관련 정보를 충분히 공유하고 국제사회의 우려와 입장을 충분히 반영할 것을 일본 정부에 지속적으로 요청해왔다.

정부는 일본 정부에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오염수 처분과 관련한 우리 정부의 기존 입장을 다시 한번 강조해 전달할 계획이라고 국무조정실은 밝혔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