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76315 0372020032659076315 02 0201001 6.1.1-RELEASE 37 헤럴드경제 58359492 false true false false 1585215335000 1585215346000 부천 생명수 교회 신도 가족 코로나19 확진 부천시 60명 2003270401 related

제주 여행 美유학생 동행 어머니, 코로나19 확진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제주대병원 모습으로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 제주를 여행한 후 서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미국 유학생(강남구 21번)과 동행한 어머니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모녀는 지난 20일 일행 2명과 함께 제주에 와 24일까지 4박 5일간 제주 여행을 했다. 일행 2명은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다.

26일 연합뉴스의 보도에 따르면 제주도는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미국 유학생 A(19·여)씨와 제주 여행을 함께한 A씨 어머니 B씨도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사실을 서울시 강남보건소로부터 통보받았다고 이날 밝혔다.

B씨는 딸의 코로나19 확진 소식을 듣고 25일 검체 검사를 진행해 이날 양성 판정을 받았다.

B씨는 현재까지 코로나19 의심 증상은 없는 상태다.

도는 B씨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추가 역학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도는 이날 오후 5시 현재까지 이 모녀 접촉자 47명을 확인하고 격리 조치했다. 또 이들 확진자 방문 장소 20곳에 대한 방역·소독을 모두 완료했다.

특히 도는 A씨가 지난 23일 발열 증세로 의원과 약국을 방문했을 당시 해당의원과 약국에서 의약품안전사용서비스(DUR) 조회를 통해 해외방문이력을 확인하고도 A씨를 선별진료소로 안내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제주도는 대한의사협회 제주도의사회와 대한약사회 제주도지부에 협조공문을 보내 DUR과 해외여행력 정보 제공프로그램(ITS)을 적극 활용, 진료안내를 해줄 것을 요청했다.

아울러 도는 이 모녀가 지난 23일 오후 5시 우도에서 출발한 성산포행 배편에 함께 탔던 이용자에 대한 적극적인 신고를 당부했다.

도는 이 모녀의 추가 동선이 파악되는 대로 정보를 공개한다는 방침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