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75505 0012020032659075505 04 0401001 6.1.3-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85213020000 1585213816000 우려 도쿄 감염 대폭발 가능성 2003270601

일본 도쿄 코로나 감염 폭발 우려...확진자 수 연일 급증

글자크기
경향신문

최근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는 일본 도쿄에서 26일 마스크를 착용한 시민들이 신주쿠역 앞을 걸어가고 있다. 도쿄/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본 수도 도쿄도(東京都)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다. 하루 확진자 수가 연일 갱신되고 있다. 도쿄를 중심으로 ‘오버슈트’(감염자의 폭발적 증가)가 오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26일 NHK에 따르면 도쿄에선 이날 47명이 새롭게 코로나 19 감염이 확인됐다. 이는 도쿄의 하루 확진자 수로는 가장 많은 수치다.

앞서 도쿄에선 지난 23일 16명으로 지금까지 가장 많은 하루 확진자 수를 기록했으나, 24일 이보다 1명 더 많은 17명의 감염이 확인됐다. 25일에는 확진자 수가 41명으로 규모가 갑자기 2배 이상 늘었다.

이날 확진자 수가 47명으로 또 늘면서 전날 기록을 하루 만에 갈아치웠다. .

확진자 급증에 따라 일본 사회에선 위기감이 커지고 있다.

고이케 유리코(小池百合子) 도쿄도지사는 전날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오버슈트 우려가 더욱 커졌다”며 “감염 폭발의 중대 국면”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평일엔 가능한 한 재택근무와 야간 외출 삼가, 주말엔 중요하지 않고 급하지 않은 외출 자제 등을 요청했다.

일본 정부는 이날 각의(국무회의)에서 ‘정부 대책본부’ 설치를 결정하고, 첫 회의를 열었다. “(코로나19의) 만연 우려가 크다”는 전문가회의 보고에 따른 것이다.

대책본부의 본부장은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맡게 된다. 대책본부 설치 후에는 전국적으로 급속하게 감염병이 만연해 국민 생활에 심대한 영향을 미칠 우려가 있을 경우 총리는 긴급사태를 선언할 수 있다. 긴급사태 선언 시 총리는 대상 지역과 기간을 지정하고, 도도부현 지사는 외출 자제, 휴교, 운동시설 등의 사용 제한 등을 요구할 수 있다.

도쿄|김진우 특파원 jwkim@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 유튜브 구독 ▶ 경향 페이스북 구독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