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75317 0032020032659075317 04 0401001 6.1.1-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5212647000 1585212655000 북·중 유엔 코로나 제재 완화 위해 나서라 2003270601

북·중·러 등 8국 "유엔, 코로나 위기에 제재 완화위해 나서라"(종합)

글자크기

유엔 사무총장에 공동서한…"코로나 사태 속 국제 연대·대응 목적"

구테흐스 "식품·의료물품 제재 풀어야"…"北, 비밀리에 외부지원 타진" 보도도

연합뉴스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
[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서영 기자 = 북한, 중국, 러시아를 비롯한 8개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유엔이 서방에 제재 해제 요구에 나서라고 촉구했다.

타스통신은 북·중·러를 포함해 이란, 시리아, 쿠바, 니카라과, 베네수엘라 등 8개국이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에게 코로나19 확산 방지 노력을 저해하는 제재 완화를 요구해달라고 당부하는 공동 서한을 보냈다고 유엔주재 러시아대사 트위터를 인용해 26일 보도했다.

서한에 따르면 이들 국가는 "일방적이고 강압적인 조치를 거부해온 유엔의 오랜 원칙적 입장에 따라 유엔이 불법적이고, 강압적이며, 독단적인 경제 제재를 완전하게 즉시 해제하라고 (제재 주체에) 요구해줄 것을 정중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어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한 국제 사회 모든 회원국의 완전하고, 효과적이며, 효율적인 대응을 보장하고, 그러한 팬데믹(대유행) 사태의 정치화를 거부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서한은 또 "정치적 계산이 생명을 살리는 데 방해가 되는 것을 용납할 수 없다"면서 "혼란을 조장하기 위한 것이 아닌, 국제적 연대와 협력, 신중한 대응을 위해" 제재 해제를 요청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지구촌에 도래한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어떠한 차별 없이 지역적, 국가적, 국제적 차원의 노력에 동참하기 위해 구테흐스 사무총장에게 이러한 요청을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8개국은 제재를 부과한 주체를 명시하지는 않았지만 자체 제재를 시행하는 미국과 그에 동조하는 국가를 겨냥한 것으로 추정된다.

연합뉴스

미첼 바첼레트 유엔 인권 최고대표
[브라질 뉴스포털 UOL]



앞서 구테흐스 사무총장도 지난 24일 코로나19 퇴치 노력을 강화하기 위해 G20(주요 20개국) 회원국 정상에 보낸 서한에서 "제재를 받는 나라들이 코로나19에 대처하는 의료·보건 용품과 식품에 접근할 수 있도록 이를 해제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또 미첼 바첼레트 유엔 인권최고대표사무소(OHCHR) 대표는 같은 날 성명에서 전 세계 공중보건은 제재국 주민들의 권리와 삶을 지켜야 한다며 북한과 이란 등에 대한 제재를 완화하거나 유예해야 한다고 밝혔다.

바첼레트 대표는 "전염병이 대유행할 때 어느 한 나라의 의료적 노력이 저해되면 이는 우리 모두의 위기가 된다"며 "어떤 국가도 스스로 전염병과 싸울 수 없다"고 덧붙였다.

외신들은 북한이 낙후된 의료 체계와 경제 제재로 인한 만성적인 영양실조 등으로 바이러스에 특히 취약할 수 있다는 우려에 따라 러시아와 같은 동맹국과 국제 구호단체가 의료물자를 제공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는 북한이 코로나19 검진을 위해 비밀리에 국제적 협력을 요청했다고 복수의 제보자를 인용해 보도했다.

FT는 북한이 감염자가 없다고 밝히고 있지만 1월에 외국에서 입국한 최소한 590명이 감염 여부에 대한 검사를 받았으며, 이들은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전했다.

sy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