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73545 0372020032659073545 02 0201001 6.1.1-RELEASE 37 헤럴드경제 58359492 false true false false 1585209457000 1585209462000 related

수원시 “든든한 저녁 먹고 코로나19 이겨주세요”

글자크기
[헤럴드경제(수원)=지현우 기자] “만들어 주신 맛있는 도시락 먹고 더 힘을 내겠습니다”

코로나19 대응의 최전선에서 고생하고 있는 경기도의료원 수원병원 의료진과 간호사들에게 따뜻하고 든든한 저녁 한 끼를 대접하기 위한 ‘밥차’가 수원호스텔에 출동해 눈길을 끈다. 수원시 푸드트럭 소상공인연합회가 지난 24일부터 매일 수원호스텔을 찾아 현장에서 30인분의 도시락을 제공하고 있다고 26일 밝혔다.

수원호스텔은 코로나19 전담병원인 경기도의료원 수원병원에서 헌신하고 있는 간호사 등 의료진 30여명이 숙소로 이용하고 있다. 종일 현장을 누비다 지친 몸을 이끌고 숙소로 돌아온 간호사 등 의료진은 매번 컵라면이나 편의점 도시락으로 끼니를 때우는 날이 다반사였다.

푸드트럭소상공인연합회가 도시락을 지원하면서 다양한 메뉴의 따뜻한 도시락을 받아 건물 내부 1층 식당에 띄엄띄엄 앉아 ‘밥다운 밥’을 먹었다. 지난 24일 만나라라는 업체가 소불고기를 메인메뉴로 두부요리, 해물완자, 마카로니샐러드 등을 만들었다. 25일에는 꼴닭푸드에서 BBQ삼겹살과 어묵탕, 냉이달래대파파채, 우렁쌈장, 야채샐러드 등으로 든든한 한 끼를 제공했다.
헤럴드경제

수원시 푸드트럭소상공인연합회가 수원호스텔을 이용하는 의료진에게 식사를 제공하고 있다. [수원시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교대근무를 하느라 밥 시간을 맞추지 못하는 입소 의료진을 위해서는 따로 도시락으로 포장해 필요시 따뜻하게 데워먹을 수 있도록 했다. 다음달 2일까지 스위트진, 키다리푸드, 몽키푸드, 복되라 등 수원에서 활동하고 있는 푸드트럭들이 삼계탕과 훈제오리, 스테이크, 찜닭 등 다채로운 식단을 만들어 제공할 계획이다.

간호사 김혜정씨는 “호스텔에서 숙박을 하면서 다른 것보다 식사가 걱정이었는데 이렇게 저녁을 준비해 주셔서 제 때 밥을 먹을 수 있게 됐다. 그동안 전해 주신 주민들 간식을 포함해 지원해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고 했다.

정인성 수원시푸드트럭소상공인연합회 이사장은 “수원시 공직자들과 의료진들이 코로나19를 극복하기 위한 노력을 보고 시민의 한 사람으로서 동참하기 위해 의견을 모았다. 맛있는 것 드시고 힘을 내셨으면 좋겠다”고 했다.

deck917@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