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56619 0372020022958456619 03 0301001 6.1.1-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2945066000 1582945077000 삼성전자 구미 사업장 코로나19 두번째 확진자 발생 2003011045 related

"대구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상당 수준 계속될 것"

글자크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브리핑

"신천지 신도, 확진자 비율 높기 때문"

현재 확진자 2931명, 3000명 육박…사망자 16명

"이번 주말 중대 고비…외출·이동 삼가야"

헤럴드경제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차관)이 29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결과 등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정부가 신천지대구교회 신도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률이 매우 높아 향후 며칠간 대구에서 확진자가 상당 수준 더 발생할 것으로 전망했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총괄조정관은 29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방역대책 정례브리핑에서 "신천지대구교회 신도 가운데 확진환자가 나타나는 비율이 상당히 높다"며 "신도들에 대한 검사가 완료되는 향후 며칠간 대구지역의 확진환자 발생은 상당 수준 계속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김 총괄조정관은 "대구시민이 선별진료소를 찾아 검사하는 경우도 상당히 많지만, 이들 중 확진환자 발생은 신천지교회 신도들보다는 상당히 낮다"고 설명했다.

중대본은 조사대상 신천지대구교회 신도 9334명 가운데 3분의 1가량에 대해 검체 채취를 마친 상태라고 밝혔다.

그는 "대구시와 대구시 의료인들이 전하는 바에 따르면 확진환자들의 80% 이상은 의료적 치료가 필요 없거나 진통, 해열제 정도만을 필요로 하는 가벼운 증상의 환자들이고 약 20%는 호흡기 증상이 있어 의료적 치료가 필요한 환자들"이라며 "이 중 5% 정도는 기저질환이 있는 등 주의 깊게 지켜봐야 하는 환자들"이라고 말했다.

이어 "입원치료가 필요한 환자들부터 병원에 입원해 적절한 치료를 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어제부터 대구시 의사회가 참여해 확진환자들에 대한 중증도 분류를 시행하고 중증환자부터 병원에 입원되도록 조치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날 오전 9시 현재 국내 코로나19 확진자는 2931명이고, 이 중 16명이 사망했다. 전날 오후 4시 이후 확진자로 추가된 사람만 594명이다. 이들 신규 확진자 중 536명은 대구·경북에서 나왔다.

정부는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가급적 자택에 머물며 최대한 외출과 이동을 자제해달라고 거듭 강조했다.

김 총괄조정관은 "이번 주말은 코로나19의 추가 확산방지를 위한 중대 고비가 될 것"이라며 "국민 여러분들께서는 이번 주말 종교나 집회 등 다중행사의 참여를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신천지대구교회 신도들의 검사 결과를 보면 밀폐된 환경에서 다수의 사람이 모여 비말 전파가 일어날 수 있는 구호, 함성 등의 행위를 지속하는 것은 대단히 위험하다"고 강조했다.

herald@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