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54528 0522020022958454528 04 0405001 6.1.2-RELEASE 52 뉴스핌 0 false true true false 1582932413000 1582932474000 백악관 휴교 대중교통 중단 가능성 2002292331

[코로나19] 백악관 멀베이니, 휴교·대중교통 중단 가능성 있어

글자크기
[서울=뉴스핌] 이영기 기자 = 미국 백악관의 믹 멀베이니 비서실장 직무대행은 코로나19와 관련해 학교 휴교와 대중교통 중단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았다. 그러면서도 그는 언론에 대해서는 트럼프를 끌어내리려고 코로나19 공포를 부채질한다고 비판했다.

28일(현지시간) BBC와 더힐(THE HILL)등은 이날 백악관 비서실장 직무대행 멀베이니는 미국 보수 진영의 연례행사인 '보수정치 행동 회의'에 참석해 코로나19로 인한 휴교나 대중교통 중단 가능성을 인정했다고 보도했다.

이 행사에서 멀베이니는 "여러분은 일부 학교가 휴교하는 것을 보게 될 것인가" 아마도 그럴 것이다"라며 또 "대중교통에 대한 영향을 볼지도 모르는가? 정말 그렇다"고 말했다.

멀베이니 대행이 코로나19가 학교 폐쇄와 대중교통 변화 등 일상생활에 지장을 유발할 수 있다는 점을 인정한 것으로 평가된다.

그는 미국 정부가 코로나19 확산에 잘 대응하고 있다고 거듭 강조하며 코로나19가 에볼라 바이러스나 사스 같은 과거 질병보다 치사율도 낮다고 설명했다.

그는 "독감으로도 사람들이 사망한다"며 코로나19의 위험성을 대수롭지 않게 말했다. 멀베이니는 "코로나19는 에볼라도 사스도 메르스도 아니다. 코로나19에 감염되더라도 죽음을 선고받는 것은 아니다. 에볼라 위기와는 다르다"라고 말했다.

멀베이니는 공포에 사로잡힌 전 세계 증시에 대해 "24시간 동안 TV를 끄라"고 충고한다고 말했다.

특히 멀베이니는 언론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타격을 입히기 위해 정부 대응을 문제 삼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코로나19 발생이 "트럼프 대통령을 끌어내릴 수 있다는 믿음이 미 언론들로 하여금 코로나19에 대한 보도를 부채질하고 있다"고 말했다.

뉴스핌

[워싱턴D.C. 로이터=뉴스핌] 이영기 기자 = 26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최근 코로나19의 확산 대책을 마이크 펜스 부통령이 총괄할 것이라 부담을 넘기고 펜스에게 발언 기회를 주고 있다. 2020.02.27 007@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007@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