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53951 0112020022958453951 01 0101001 6.1.2-RELEASE 11 머니투데이 37814762 false true true false 1582924855000 1582924927000 진중권 중국인 입국금지 봉쇄 대구 해라 2003011031 related

[재구성]황교안 "중국인 입국금지"…文 "실익 없다"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김하늬 기자] [the300]코로나19 극복 대화 ①중국인 입국금지 문제

머니투데이

(서울=뉴스1) 임세영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여야 4당 대표들과 2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사랑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초당적 협력 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회동을 마치고 나서고 있다. 문 대통령은 모두발언에서 "여러가지 필요한 지원을 예산으로 충분히 뒷받침하기 위해 긴급 추가경정예산안을 편성해 최대한 빨리 국회에 제출하겠다"라며 "핵심은 속도라고 생각한다"며 신속한 처리를 당부했다. 이어 "범국가적인 대응을 위한 국회의 협력이 첫발을 잘 뗀 만큼 협력의 강도와 속도를 높여주시길 당부드린다"라며 "국가의 방역 역량 강화와 피해지원 등을 위해 예산과 제도로 뒷받침해주시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2020.2.28/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금이라도 중국인 입국을 금지해야 한다"(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






"입국 금지의 정치쟁점화는 바람직하지 않다. 실익도 없다" (문재인 대통령)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28일 국회를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에게 다시금 '중국인 입국금지' 책임론을 다시금 꺼냈다. 문 대통령과 여야 4당 대표가 마주앉은 원탁 테이블에서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과 여야 4당의 발표를 재구성해보면 황 대표 홀로 '중국인 입국 금지'를 이야기했다.

▶문 대통령 = (해외에서) 한국인의 입국 금지가 잇따르는데 외교 경로로 노력하고 있다.

▷황교안 = 지금이라도 중국인을 입국금지 해야 한다.

▶문 대통령 = 우리는 2월4일부터 중국 입국자를에 특별 입국절차를 시행중이고 후베이성은 이미 입국금지를 하고 있다. 입국할 때 입국장과 줄도 다르고 검사 절차도 다르다. 2월4일부터 중국에서 들어오는 입국자에 대해 특별입국절차를 시행 중에 있다. 중국 후베이성은 이미 그 전에 입국금지가 됐다.

이후 중국인 전체에 대해서도 2월4일부터 특별입국절차를 시행하고 있다. 이에 따라 특별입국절차를 시행한 2월4일 이후 중국인 입국자 중 환자 발생은 전무하다. 한명도 없다. (코로나19 고위험군) 입국금지는 이미 철저한 관리에 있다

(황 대표를 쳐다보며) 입국 금지라는 게 정치적 쟁점화 되는 건 바람직하지 못하다. 입국금지는 불가능하고 실익도 없다. 입국자 자체도 한 때 하루 2만명 수준에서 이제는 매일 1000명 수준으로 93% 감소했다.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 =하루 1만5000명 수준에서 1000명으로 감소됐다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 =1000명도 어제까지 숫자이고 어제부터 1000명선도 무너졌을 것이라고 본다. 700~800명 수준으로 줄었을 것이다. 통계가 안나왔지만 더 줄었을 것이다. 결국은 중국쪽 입국금지는 이미 되고 있는 것이나 다름없다.

※정의당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중국인 전체 입국금지 상황에 대한 '손익계산서'를 따져보며 황 대표의 주장을 조목조목 반박했다.

▶문 대통령 ='(중국발) 입국자가 한때 2만명 수준에서 현재 1000명 수준으로 감소했다. 이들을 굳이 금지해서 실익도 없고 우리쪽 불이익이 더 클 수 있다'고 말했다. 우리가 주요 의약품을 중국에서 수입하는 부분도 악영향을 받을 수 있다는 점. 한국을 입국금지하는 나라에 명분이나 정당성을 부여할 수 있다. 우리가 중국인을 입국금지했으니까 외국도 한국을 입국금지하면 할 말이 없다.

"이탈리아도 중국인 입국금지를 했는데도 확진 환자가 발생했다. 그것을 보더라도 이제 입국금지할 때는 지났다."

▷심상정=지금 코로나19 초기에는 이게 쟁점이었을 지언정 지금 '팩트'는 중국이 아니라 신천지다"

※대화의 주제가 '마스크 수급'으로 넘어갔지만 황 대표는 재차 '중국인 입국금지'를 언급했다.

▷황교안= 마스크를 지급한다는 정부 발표를 믿고 (밖에) 나가보니 마스크가 없었다. 정부의 관리가 부실하다. 엄청난 혼란이 초래됐다. 이래서 불만이 커졌는데 정부 관리가 부실하다."

※이어 황 대표는 "모기장 열어놓고 모기 잡는 게 무슨 소용이냐"며 중국인 입국 문제로 주제를 전환했다고 김종대 정의당 수석대변인은 전했다.

▶문 대통령= 지난 4일부터 중국인 특별입국절차를 시행중인데, 그 중 확진환자는 한 명도 없었다

▷이해찬 =아니 중국인은 입국장이 다르다니까요

▷노영민 비서실장=하루 1000명 입국에서 더 줄고있고, 지금은 꼭 올 수 밖에 없는 바이어나 유학생이다. 관광객은 없다.

김하늬 기자 honey@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