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52224 0042020022858452224 02 0201001 6.1.1-RELEASE 4 YTN 0 true true true false 1582892273000 1582892525000 하늘 서울 12도 포근 2002291001 related

기숙사 머문 서울대학원생 확진·연세대 유학생 음성...대학들 '초긴장'

글자크기

서울대 대학원생 A 씨 코로나19 확진 판정

서울대 "기숙사 접촉자 없어…일시 폐쇄 후 방역"

연세대 국제캠퍼스 중국인 유학생 '음성' 판정

[앵커]
서울대학교 대학원생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기숙사가 한때 폐쇄됐습니다.

연세대 기숙사에 머물던 중국인 유학생은 의심 증상이 나타나 검사한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개강을 앞두고 유학생들이 모이는 기숙사를 둔 대학들은 잔뜩 긴장하고 있습니다.

박소정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서울대 관악캠퍼스 기숙사.

오가는 학생들 표정에 불안감이 묻어납니다.

이곳에 머문 서울대 대학원생 A 씨가 확진 판정을 받았기 때문입니다.

[이 모 씨 / 기숙사 거주 학생 : 저희들이 어떻게 앞으로 행동해야 되는지 사실 전혀 판단이 안 서는 거예요. 교수님이 자가 격리를 하라고 하셔서 기숙사에서 자가 격리 예정입니다.]

지난 22일부터 수원 자취방에 머물던 A 씨는 25일에 기숙사에 들러 방과 세탁실을 이용하며 3시간가량 머물렀습니다.

이튿날인 26일, 동료 B 씨를 만난 이후 발열 증상이 시작됐고 대전 본가로 이동한 뒤 확진됐습니다.

B 씨는 대구에서 부모가 모두 확진 받은 사람입니다.

서울대는 A 씨가 기숙사에 머물 때 접촉한 사람은 없는 것으로 파악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기숙사를 일시 폐쇄한 뒤 2개 층과 세탁실, 엘리베이터 방역 작업을 마쳤다고 설명했습니다.

[서울대 관계자 : 기숙사에 들어와서 세탁하고 한 세 시간, 학교 셔틀버스를 운영하고 하거든요. 나갈 때도 다시 광교로 셔틀버스 타고 이동한 것으로….]

코로나19 의심 증상이 나타났던 연세대 국제캠퍼스 중국인 유학생은 음성 판정이 나왔습니다.

연세대는 기숙사 방역을 마친 뒤 나머지 유학생들을 격리했습니다.

이처럼 기숙사에 머문 학생들이 확진 받거나 의심 증상을 보이는 사례가 늘어나자 대학들은 초긴장 상태입니다.

대부분 개강을 2주가량 미룬 데 이어 수업을 시작하더라도 최소 2주는 온라인으로만 강의를 진행하겠다는 학교들이 늘고 있습니다.

YTN 박소정입니다.

박소정 [sojung@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