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46365 0032020022858446365 02 0201001 6.1.1-RELEASE 3 연합뉴스 58497002 true true true false 1582874491000 1582874503000 신천지 신도 전수조사 완료 2002282031 related

광주 신천지 신도 전수조사서 351명 유증상…검사 대상 선별(종합)

글자크기

2만1천222명 조사 완료…교육생 2천3명 추가로 조사 착수

대구교회·대남병원 방문자 55명, 다중 접촉 고위험 직업군 29명

미응답자 1천651명 확인 관건…경찰 신속 대응팀 동원 소재 파악 착수

연합뉴스

신천지 신도 전수조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광주=연합뉴스) 손상원 기자 = 광주 신천지 신도 전수조사에서 351명이 증상을 호소해 보건 당국이 역학 관련성 조사와 검사 대상 선별에 들어갔다.

28일 광주시에 따르면 시는 전날 오전 9시부터 오후 8시까지 공무원 1천395명을 동원해 질병관리본부로부터 통보받은 2만2천880명을 전수조사했다.

이 가운데 전화를 받지 않은 1천651명(7.2%)과 이미 확진된 7명을 뺀 2만1천222명이 조사에 응했다.

증상 여부 질문에 351명이 기침·가래·목 아픔 등 증상이 있다, 2만871명은 증상이 없다고 답했다.

유증상자 가운데 8명은 신천지 대구교회나 청도 대남병원을 방문했으며 4명은 확진자가 거쳐 간 주월·월산동 교육센터를 찾은 것으로 조사됐다.

증상 유무와 무관하게 대구교회와 대남병원 방문자는 55명, 주월동 등 교육센터 방문자는 49명이었다.

기존에 알려진 대구교회 예배 참석자(11명)보다 대폭 늘어났지만, 이들 모두가 예배에 참석했다는 의미는 아니라고 시는 설명했다.

유증상자 전원은 자치구별로 통보해 자가격리하도록 하고 구에서 의사, 간호사 등 전문 문진을 통해 검사 대상을 추린다.

유증상자 상당수는 코로나19와 무관한 통상적인 증상으로 보이고 재확인 과정에서 증상이 없다고 번복한 사례도 있어 실제 검사 대상은 이 보다 못 미칠 것으로 시는 내다봤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자치구 보건소 보고에 따르면 실제 검사가 필요한 유증상자는 351명에서 크게 감소할 것으로 보이지만 조금이라도 의심되면 빠짐없이 검사하도록 독려하겠다"며 "검사 대상에게는 현장을 방문해서라도 신속히 검체를 채취하고 자가 격리도 엄격히 관리하겠다"고 말했다.

시는 감염 전파력이 큰 의료기관, 사회복지시설, 어린이집, 유치원, 초등학교 등에 근무하는 신도들은 증상이나 대구교회 등 방문 사실이 없더라도 자가 격리를 권고하고 2주일간 능동 관리하기로 했다.

해당 직업군의 신도는 모두 29명인 것으로 파악됐다.

연합뉴스

신천지 광주교회 폐쇄
[연합뉴스 자료사진]



시는 신천지로부터 정부를 통해 추가로 받은 교육생 2천3명을 대상으로도 전화 조사에 들어갔다.

시가 현재 확보한 명단은 신도와 교육생을 포함해 모두 3만2천93명이 됐다.

지난 23일 신천지 광주교회 측으로부터 확인한 신도 2만6천715명, 교육생 5천378명 등 3만2천93명보다 7천210명이 적다.

시는 신천지와 정부에 추가 명단을 요청했다.

경찰은 시의 2차 조사에서까지 연락이 닿지 않는 신도들의 소재 파악에 나선다.

광주지방경찰청은 기존 111명 신속 대응팀 인원을 639명으로 확대 편성해 탄력적으로 운영하기로 했다.

지방청과 경찰서별로 수사과장을 팀장으로 지능·사이버 수사대, 디지털 포렌식팀 등이 참여한다.

대응팀은 대상자 소재 파악 등을 위한 현장 조사, 위치정보 제공 업무와 함께 처벌 여부 판단도 하게 된다.

정부의 국가 지정 병상 운영계획에 따라 경북 영천의 79세 여성 환자가 이날 조선대 병원으로 전원 되기도 했다.

대남병원 등 확진자 2명도 추가로 광주로 전원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 시장은 대구 경북 확진자의 대규모 이송과 관련해 "마음 같아서는 온 나라가 어려울 때 중증환자를 다 받아들이고 싶지만, 광주의 12개 국가 지정 격리 병상도 상당 부분 들어찼다"며 "나눔과 연대의 광주 정신에 비춰볼 때 외부 중증환자를 받는 것도 필요하겠지만 광주가 안심할 수 없는 단계인 만큼 지역 환자의 병실 사용에 지장이 있어서도 안 된다"고 말했다.

sangwon7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