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39192 0432020022858439192 01 0101001 6.1.3-RELEASE 43 SBS 0 true true true false 1582861509000 1585636334000 민생 정의 비례 정당 논의 회동 보도 반발 2002281701 related

'비례정당' 선 그은 민주당…정봉주는 "창당하겠다"

글자크기

안철수 "지역구 후보 안 내고 비례대표 공천만"

<앵커>

민주당의 비례전담정당 창당을 둘러싸고 논란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당 핵심 관계자들이 모여서 비례정당 창당을 논의했다는 내용이 보도된 건데 민주당에서는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김수영 기자입니다.

<기자>

민주당 주요 의원들이 그젯(26일)밤 만찬을 함께 하며 비례전담정당을 만들기로 했다는 한 언론 보도가 나왔습니다.

이인영 원내대표 등이 모여 대통령 탄핵을 막기 위해서라도 어쩔 수 없이 비례정당을 만들어야 하지 않겠냐고 논의했다는 등 내용입니다.

민주당 주변에서 미래한국당에 대응해 비례정당을 만들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긴 했지만, 당에서 공식적으로 부인하는 상황에서 핵심 관계자들이 이 문제를 논의했다는 건 큰 논란을 불러일으켰습니다.

민주당은 해당 보도를 부인하면서 비례 정당을 만들 의사도 없고, 논의된 적도 없다며 선을 그었습니다.

[윤호중/더불어민주당 사무총장 : 정당 정치의 원칙을 지켜가면서, 국민 믿고 가자 이런 얘기를 주로 나눴는데…]

김해영 최고위원도 위성정당을 분명히 반대한다는 입장을 거듭 밝히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정봉주 전 의원이 비례대표 정당인 가칭 열린민주당을 창당하겠다고 나서는 등 논란은 계속되고 있습니다.

통합당에선 비례전담정당에 가짜 정당이라고 해놓고, 민주당이 그런 가짜를 만드는 데 앞장서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심재철/미래통합당 원내대표 : 그야말로 자가당착입니다. 애초부터 잘못된 것을 자기들도 알고 있었고…]

이런 가운데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이번 총선에 지역구 후보를 내지 않고 비례대표 공천만 하겠다고 발표했습니다.
김수영 기자(swim@sbs.co.kr)

▶ 'n번방 · 박사방' 성착취 사건 파문
▶ 코로나19 속보 한눈에 보기
▶ VOTE KOREA 2020 온라인 갤러리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