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38960 0012020022858438960 02 0201001 6.1.1-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82860540000 1582867568000 과천시 탄핵 청원 해킹 2002281631 related

과천시 트위터에 대통령 탄핵 청원 글···시 "해킹당했다"

글자크기
경기 과천시의 공식 트위터 계정에 대통령 탄핵을 촉구하는 글이 게시돼 논란을 빚자 시가 경찰에 수사 의뢰했다.

경향신문

과천시 트위터 |연합뉴스


김종천 과천시장은 28일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과천시 트위터 계정이 해킹당했다”며 “현재로서는 불상자가 포천시에서 (27일 오후) 10시 48분 로그인한 기록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어 “신종 코로나로 어려운 시기에 불미스러운 일로 심려 끼쳐드려 송구하고 수사기관에 수사 의뢰해 경위를 밝히겠다”고 적었다.

앞서 지난 27일 오후 10시 48분 과천시 공식 트위터 계정(@gccity_twit)에는 ‘문재인 대통령 탄핵을 촉구합니다. 대한민국 청와대’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이 게시물에 함께 올라온 링크를 클릭하면 청와대 국민청원 사이트의 ‘문재인 대통령 탄핵을 촉구합니다’라는 청원 게시물로 연결된다.

지자체의 공식 트위터 계정에 대통령의 탄핵을 촉구하는 글과 이와 관련한 국민청원 링크가 게시되자 네티즌들을 중심으로 논란이 빚어졌다.

이에 과천시는 게시물을 한시간여 만에 삭제하고 트위터와 공식 블로그에 “트위터의 게시글은 과천시가 작성한 것이 아님을 분명히 말씀드린다”는 내용의 입장문을 올렸다.

이어 이날 오전 김 시장이 직접 해명 글을 페이스북에 올리며 진화에 나섰다.

과천시 블로그에는 “해킹 당했다는 거짓말하지 말고 관리자를 처벌해라”, “누가, 왜 과천시청 트위터를 해킹하겠느냐”, “신천지 관련 계정은 왜 팔로잉했나” 등 과천시를 비판하는 댓글이 수십 개 달렸다.

과천시 관계자는 “문제의 글이 게시된 사실을 발견하고선 최대한 빨리 글을 삭제하고 비밀번호를 변경했다”며 “오늘 중으로 경찰에 수사 의뢰해 누가 이런 일을 벌였는지 밝혀낼 방침”이라고 말했다.

경태영 기자 kyeong@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 유튜브 구독 ▶ 경향 페이스북 구독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