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29807 0042020022858429807 01 0101001 6.1.2-RELEASE 4 YTN 0 true true true false 1582843889000 1582844046000 안철수 국민의당 지역구 후보 비례 공천 2002281331 related

안철수계, 통합당으로 속속 합류...홀로 남는 안철수

글자크기

안철수 귀국 당시, '안철수계' 공항에 총출동

한 달여 만에 상황 반전…안철수계 속속 이탈

이동섭 의원, 최측근 인사들도 미래통합당 行

안철수계 인사들 상대 비공개 공천 면접 진행

[앵커]
안철수 대표가 최근 국민의당을 창당했습니다만, 정작 안철수계를 자처했던 인사 대다수는 미래통합당으로 모여들고 있습니다.

아직 거취를 정하지 못한 현역 국회의원들도 통합당 입당을 심각하게 고려하고 있는 상황인데 안 대표는 점점 고립무원이 되는 모습입니다.

우철희 기자입니다.

[기자]
[안철수 / 국민의당 대표 (지난달 19일, 귀국 당시) : 진영 정치에서 벗어나 실용적 중도 정치를 실현하는 정당을 만들겠습니다.]

1년 4개월 만의 정계 복귀를 환영하기 위해 소위 '안철수계' 인사들은 직접 공항으로 총출동까지 했지만, 불과 한 달여 만에 상황은 딴판이 됐습니다.

바른미래당에서 나와 안철수 대표와 함께 하겠다던 인사들이 속속 곁을 떠나고 있는 겁니다.

이동섭 의원에 이어, 대선과 서울시장 선거를 함께 치른 최측근 동지들이 미래통합당 행을 선택하면서 등을 돌렸습니다.

[장환진 / 前 국민의당 창당기획단 부단장 : 저는 '안철수 맨'입니다. 그러나 저는 이제 안 대표의 곁을 떠나고자 합니다.]

[김철근 / 前 국민의당 창당준비위 공보단장 : 더이상 자리에 얽매여 있는 것은 역사에 큰 우를 범하는 것이라고 판단했습니다.]

의원직 유지로 안 대표에게 힘을 싣기 위해 '셀프 제명'까지 감행했던 김수민, 신용현, 김삼화 의원마저도 고심 중입니다.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에서 안철수계 의원들의 지역구 논의가 오갈 정도로 결단이 임박했다는 관측이 나옵니다.

통합당 공천관리위는 이미 안철수계 인사들에 대한 비공개 공천 면접도 진행했습니다.

이처럼 측근들이 안 대표 곁을 떠나는 이유는 연대나 통합 없이 금배지를 달기 어렵다는 현실적 판단이 깔려 있습니다.

실제로 국민의당 지지율은 창당 뒤 첫 여론조사에서 2%대에 머물 정도로 거대 양당과 큰 격차를 보이고 있습니다.

통합당은 안 대표에게도 만나자는 제안을 하고 있는데 방향이 다른 세력과는 함께 할 수 없다고 강경했던 안 대표의 태도도 조금씩 변화가 감지됩니다.

[김형오 /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장 (어제) : 나는 여전히 연락 오면 만날 자세인데 당분간 안 올 거 같아요.]

[안철수 / 국민의당 대표 (지난 26일, MBC라디오 '시선집중') : 정치권 누구라도 만나자고 요청하면 저는 만나지 못할 이유는 없다고 생각합니다.]

결국, 안철수 대표가 지지율을 획기적으로 끌어올릴 특단의 대책을 내놓지 못한다면 꼬리를 물고 있는 안철수계의 이탈 행렬을 막기가 쉽지 않아 보입니다.

YTN 우철희[woo72@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